조회 수 5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함께 있으면서도 하나되지 못하고

혼돈이 계속될 때는 원인을 찾아보아야 합니다.

생각이 다르고 공유하는 가치가 다를 때에

계속 마찰과 갈등이 생깁니다.

 

북왕국은 하나님에게서 완전히 떠났습니다.

더 이상 하나님 말씀을 진리로 여기지 않습니다.

여로보암의 길은 자기 중심적인 길입니다.

한 왕국에 속해 있지만 모두가 각자의 길을 갑니다.

 

“진중 백성들이 시므리가 모반하여 왕을 죽였다는 말을 들은지라

그 날에 이스라엘의 무리가 진에서 군대 지휘관 오므리로 이스라엘 왕을 삼으매” (16)

 

북왕국은 다시 깁브돈을 치기 위해 전쟁을 합니다.

이번에는 왕이 가지 않고 군대장관 오므리를 보냅니다.

왕궁을 지키던 시므리가 왕궁에 남아있던

왕을 죽이고 자신이 왕이 됩니다.

 

그 소식이 전쟁터에 들립니다.

그러자 그곳에서 군인들이 오므리를 왕으로 세웁니다.

오므리는 군대를 이끌고 들어와서 왕궁을 에워쌉니다.

시므리는 오므리와의 싸움에서 이길 수 없음을 알고

왕궁 요새에 들어가서 왕궁을 불지르고 죽습니다.

시므리는 7일 동안 왕이 되는 비극의 주인공이 됩니다.

 

“그 때에 이스라엘 백성이 둘로 나뉘어 그 절반은 기낫의 아들 디브니를 따라

그를 왕으로 삼으려 하고 그 절반은 오므리를 따랐더니” (21)

 

시므리와 오므리가 서로 왕이 되어 싸울 즈음에

사람들은 디브니를 왕으로 세웁니다.

순식간이 한 나라에 세 명의 왕이 생깁니다.

 

시므리의 세력은 7일 만에 제압됩니다.

그러나 디브니는 다릅니다.

백성들의 절반이 디브니를 지지합니다.

이 둘 사이의 싸움은 4년이나 지속됩니다.

4년 동안은 전쟁과 죽음의 소문이 계속됩니다.

 

북왕국에는 권위의 자리가 사라졌습니다.

기준을 삼고 따라야 할 진리도 사라졌습니다.

모두가 자신이 옳다고 생각하는대로 살고 있습니다.

 

왕이 죽자 스스로 왕이 되고자 하는 사람이 여럿입니다.

자신의 마음에 드는 사람을 왕으로 추대하는 시대입니다.

 

교통과 통신이 발달되지 않은 시대에 디브니가 갑자기

왕이 되겠다고 나서고 백성들 절반이 지지했다는 것은

오래 전부터 왕을 꿈꾸며 기다리고 있었음을 짐작하게 합니다.

 

여로보암의 길은 절대자이신 하나님을 버린 것입니다.

절대 진리인 하나님 말씀을 거부한 것입니다.

그것이 북왕국을 혼란으로 이끌고 있습니다.

 

북왕국의 혼란 중에 남왕국의 아사 왕은 41년간 통치합니다.

아사 통치기간 동안에 만났던 북왕국의 왕들은

1대인 여로보암부터 7대인 아합까지 입니다.

남왕국에 한 왕이 있는 동안 북왕국은 7명의 왕이 바뀝니다.

3번의 반역 사건이 일어났고, 4개의 왕조가 존재했습니다.

 

남왕국에는 하나님에 대한 절대 신앙이 있습니다.

백성들은 다윗의 왕조를 절대적으로 지지하고 있습니다.

하나님 말씀의 절대 진리를 최고의 가치로 생각하고 있습니다.

이런 생각과 가치가 남왕국을 견고하게 만들고 있습니다.

 

각자의 생각과 이익대로 길을 갈 때 혼란이 옵니다.

이것이 여로보암의 길입니다.

다른 가치관, 다른 세계관은 갈등을 가져옵니다.

절대 진리가 사라질 때 일어나는 현상입니다.

 

혼란은 협상을 통해서 막는 것이 아닙니다.

생각이 다르고 추구하는 바가 달라도,

절대자이신 하나님을 신뢰하면 하나가 됩니다.

진리이신 말씀이 하나로 만들어 갑니다.

 

혼란의 때에 사람과의 만남 이전에

절대 진리에 대한 숙지가 필요합니다.

하나님 말씀에 대한 절대 헌신이 필요합니다.

 

하나님 말씀을 신뢰하는 것이

하나님과 함께 하는 것이 축복임을 알게 하소서.

자신의 뜻대로 가는 여로보암의 길의 혼돈임을 알게 하소서.

오늘 하나님과 함께 생각하고 말하게 하소서.

 

이 시대의 혼돈과 갈등에서 빛을 보며

이준우 목사 올림

 

<적용 및 실천>

1. 혼돈은 절대 진리, 절대 기준을 상실했기 때문입니다.

2. 상대적인 진리를 혼돈을 가중합니다. 서로가 진리라고 주장하기 때문입니다. 오늘 나를 주장하는 절대 기준이 무엇인지 찾아보기 원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97 근심 (9절) (마태복음 14:1-12) 이준우목사 2019.02.19
96 그리움 (2절) (아가 3:1-17) 이준우목사 2019.04.24
95 그리스도의 좋은 병사 (3절)  (딤후 2:1-13) 이준우목사 2018.07.02
94 그때 다윗이 기억한 것 (5절) (시 143:1-12) 이준우목사 2019.11.12
93 그대로 하게 하라 (11절) (계시록 22:6-21) 이준우목사 2019.12.24
92 그 사람 (19절) (빌 2:19-39) 이준우목사 2019.10.16
91 그 다음을 생각하며 (24절)  (예레미야 32:16-25) 이준우목사 2018.10.29
90 균형있는 판단 (8절) (시편 82:1-8) 이준우목사 2017.04.23
89 균형상실 (28절)  (요한복음 18:28-38) 이준우목사 2017.04.10
88 균형 상실 (23절) (마태복음 23:23-39) 이준우목사 2019.04.04
87 귀히 쓰는 그릇 (20절)  (딤후 2:14-26) 이준우목사 2018.07.03
86 귀가 엷은 사람 (25절) (왕상 21:11-29) 이준우목사 2017.06.25
85 권위 (23절) (마태복음 21:23-32) 이준우목사 2019.03.27
84 권세있는 새 교훈 (22절) ( 마가 1:21-34) 이준우목사 2020.03.01
83 권세와 능력 (6절) (마태복음 9:1-13) 이준우목사 2019.01.31
82 굳게서라 (15절) (살후 2:13-3:5) 이준우목사 2019.07.09
81 국화빵 (17절) (빌 3:12-21) 이준우목사 2019.10.18
80 국민 선지자 (25절) (왕하 14:17-29) 이준우목사 2018.08.12
79 구주 (11절) (눅 2:1-14) 이준우목사 2018.12.24
78 구원자 (11절) (눅 2:8-20) 이준우목사 2017.12.24
Board Pagination Prev 1 ... 39 40 41 42 43 44 45 46 47 48 Next
/ 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