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1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한 그리움이 다른 그리움에게 >

 

어느 날 당신과 내가

날과 씨로 만나서

하나의 꿈을 엮을 수만 있다면

 

우리들의 꿈이 만나

한 폭의 비단이 된다면

 

나는 기다리리, 추운 길목에서

 

오랜 침묵과 외로움 끝에

한 슬픔이 다른 슬픔에게 손을 주고

한 그리움이 다른 그리움의

그윽한 눈을 들여다볼 때

 

어느 겨울인들

우리들의 사랑을 춥게 하리

 

외롭고 긴 기다림 끝에

어느 날 당신과 내가 만나

하나의 꿈을 엮을 수만 있다면

(정희성· 시인)

 

“내가 밤에 침상에서 마음으로 사랑하는 자를 찾았노라

찾아도 찾아내지 못하였노라

이에 내가 일어나서 성안을 돌아다니며 마음에 사랑하는 자를

거리에서나 큰 길에서나 찾으리라 하고 찾으나 만나지 못하였노라“ (1-2)

 

술람미 여인이 사랑하는 이를 그리워합니다.

사랑과 그리움으로 밤에 꿈을 꿉니다.

꿈에서 사랑하는 이를 잃어버렸습니다.

 

사랑하는 이를 찾아 밤에 거리로 나갔습니다.

성을 순찰하는 자에게 물어보아도

사랑하는 이를 찾을 수 없었습니다.

 

그리움은 슬픔입니다.

아름다운 슬픔입니다.

그리움으로 사랑은 꽃을 피웁니다.

그리움과 기다림 속에서 아름답게 다듬어집니다.

 

“그들을 지나치자마자 마음에 사랑하는 자를 만나서

그를 붙잡고 내 어머니 집으로, 나를 잉태한 이의 방으로

가기까지 놓지 아니하였노라” (4)

 

그리움 속에서 사랑하는 사람을 만났습니다.

만남이 기쁨인 것은 그리움 때문이었습니다.

그리움과 만남이 합쳐진 화학 작용이

강력한 접착제를 만들어 냈습니다.

 

이제는 떨어질 수 없습니다.

사랑하는 이를 기다리며 살 수 없습니다.

함께 하며 사랑의 풍요로움을 누립니다.

 

신랑 되신 주님을 그리워하는 성도를 봅니다.

초대교회 성도들은 주님을 그리워하며 기다렸습니다.

언제 주님이 오실까를 기다리며 날마다 구름을 쳐다보았습니다.

 

나의 그리움이 주님을 향해 있기를 원합니다.

그리움과 기다림 속에서 아름답게 다듬어지기 원합니다.

씨줄과 날줄의 만남에서 아름다운 꿈이 만들어지기 원합니다.

 

그리움의 축복을 보며

이준우 목사 올림

 

<적용 및 실천>

1. 그리움은 축복으로 가는 과정입니다.

2. 그리워하면서 사랑은 여물어 갑니다. 그리워하면서 성숙해 갑니다. 오늘 초대교회 성도들처럼 주님을 향한 그리움을 가져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137 나의 감람산 (36절) (마 26:36-46) 이준우목사 2018.03.27
136 나오라 (45절) (예레미야 51:45-53) 이준우목사 2018.12.09
135 나실인 (2절)  (민수기 6:1-12) 이준우목사 2017.03.09
134 나봇 포도원의 추억 (25절) (왕하 9:14-26) 이준우목사 2018.08.03
133 나무와 열매 (16절) (마태복음 7:13-20) 이준우목사 2019.01.27
132 나를 아시는 하나님 (1절) (시 139:1-12) 이준우목사 2019.11.08
131 나를 만드신 하나님 (13절) (시 139:13-24) 이준우목사 2019.11.08
130 나를 건지소서 (21절) (시 109:16-31) 이준우목사 2018.04.29
129 나그네 생활 (13절) (시 105:12-23) 이준우목사 2018.04.20
128 끝이 있다 (3절) (에스겔 7:1-13) 이준우목사 2019.07.19
127 끊겨진 올무 (7절) (시 124:1-8) 이준우목사 2019.06.27
126 꺽여진 권세들 (4절)  (스가랴 9:1-8) 이준우목사 2017.12.10
125 꺼지지 않은 등불 (31절) (예레미야 52:12-34) 이준우목사 2018.12.12
124 꺼지지 않는 등불 (2절) (왕하 11:1-21) 이준우목사 2018.08.07
123 깨어진 항아리 (10절)  (예레미야 19:1-13) 이준우목사 2017.10.24
122 깨어진 언약 돌판 (17절)  (신명기 9:13-29) 이준우목사 2018.05.20
121 깨달음 (4절)  (신명기 29:1-13) 이준우목사 2018.06.19
120 깨닫지 못하고 (6절) (왕하 13:1-13) 이준우목사 2018.08.09
119 까마귀도 순종하는데 (4절) (왕상 17:1-7) 이준우목사 2017.06.14
118 깊이 생각할 것 (1절) (히 2:10-3:6) 이준우목사 2019.06.02
Board Pagination Prev 1 ... 37 38 39 40 41 42 43 44 45 46 ... 48 Next
/ 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