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불의 발견은 인류에게 큰 축복입니다.

불이 있으므로 추운 겨울을 따뜻하게 지낼 수 있었습니다.

불은 음식을 다양하게 요리할 수 있게 만들었습니다.

불이 있으므로 어두운 밤을 밝힐 수 있었습니다.

불은 더러운 것은 태워 정결하게 만들었습니다.

불은 에너지가 되어 사람들에게 큰 힘을 선물했습니다.

 

그러나 불이 가진 파괴력으로 인해 사람들은 고통을 당합니다.

남가주의 산불은 한 가정의 보금자리를 순식간에 파괴시킵니다.

산불의 여파로 인한 탁한 공기가 사람들을 괴롭히고 있습니다.

 

"만군의 여호와가 이르노라 보라 극렬한 풀무불 같은 날이 이르리니

교만한 자와 악을 행하는 자는 다 초개 같을 것이라" (1)

 

하나님은 불입니다.

교만하고 악을 행하는 자들에게는 극렬한 풀무불입니다.

모든 악한 자와 교만한 자들을 초개(지푸라기)같이 살라 버리십니다.

 

하나님의 은혜를 거부하므로 악한 심령이 되었습니다.

하나님의 말씀을 거부하므로 교만한 심령이 되었습니다.

악하고 교만한 말과 행동이 메마른 풀과 검불이 되었습니다.

거기에 당겨진 불은 순식간에 모든 것을 태워버렸습니다.

 

하나님은 불입니다.

하나님을 경외하는 자들에게 빛을 주시는 분입니다.

하나님은 치료하는 광선이 되어 사람들을 살리십니다.

의로운 해가 되어 소망을 주십니다.

 

해는 따뜻함을 줍니다.

해의 에너지를 받고 나무가 열매를 맺습니다.

어둡고 눅눅한 곳에서 죽어가는 식물에게 햇빛이 비취면,

그 빛이 치료의 광선이 되어 다시 피어납니다.

 

해는 어두움을 물리치고 아침을 선물합니다.

추운 밤, 어두운 밤, 무기력한 밤을 물리치고

밝은 날을 선물합니다.

 

하나님은 의로운 해입니다.

악과 불의, 어둡고 더러운 것을 몰아내는 의로운 해입니다.

에스라와 느헤미야 부흥 운동 이후,

다시 침체되어진 유다에 소망이 사라지고 있었지만,

하나님께서 치료하는 광선으로 유다를 다시 살리십니다.

 

"내 이름을 경외하는 너희에게는 의로운 해가 떠올라서

치료하는 광선을 발하리니 너희가 나가서 외양간에서 나온 송아지 같이 뛰리라" (2)

 

밤새 외양간에 갇혀 있던 송아지가 밖으로 나왔습니다.

짐승들의 울음소리로 무서웠던 밤이 지나가고 밝은 날이 왔습니다.

어둡고 답답했던 곳에서 나와서,

풀밭 위를 다니며 마음껏 뛰어놀고 있습니다.

아무런 근심 없이 푸른 풀밭 잔잔한 물가 위를 거닐고 있습니다.

 

이스라엘에 무섭고 어두웠던 시대가 있었습니다.

하나님의 말씀을 정면으로 반대하던 시대였습니다.

말씀을 전하는 선지자들은 죽임을 당하던 시대였습니다.

아합 왕 시대였습니다.

 

그 땅에 하나님께서 엘리야를 보내셨습니다.

엘리야가 말씀의 빛을 들었습니다.

하나님의 불이 바알 선지자를 살라버렸습니다.

 

"보라 여호와의 크고 두려운 날이 이르기 전에

내가 선지 엘리야를 너희에게 보내리니" (5)

 

하나님께서 구약의 계시를 닫으시면서 엘리야를 약속하십니다.

400년간 어두움의 터널을 지나가게 되지만,

하나님의 빛을 다시 비추실 것을 약속하십니다.

 

신약은 엘리야와 함께 빛의 실체가 오십니다.

엘리야의 준비를 통해 말씀의 실체가 오십니다.

하나님께서 친히 지으신 땅에 오셨습니다.

그 땅의 백성을 사랑하시어 오셨습니다.

그로인해 그 땅에 어둠이 물러갔습니다.

 

하나님 빛의 사역을 계속되고 있습니다.

지금도 그 밝은 빛을 봅니다.

나를 치료하고 고치시는 빛을 봅니다.

어두움의 깊음에서 건지시어 새날의 빛으로 인도하십니다.

이제 어두운 외양간에서 나온 송아지처럼,

아무런 근심도 없이 풀밭에서 마음껏 뛰며 놀기 원합니다.

 

어두움을 몰아낼 의로운 태양을 기다리며

이준우 목사 올림

 

<적용 및 실천>

1. 하나님의 빛이시고 불입니다.

2. 악한 것을 멸하시는 불입니다. 약한 것을 치료하시는 빛입니다. 오늘 하나님의 권계와 치료의 빛을 만나기 원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865 예리한 낫 (14절) (계시록 14:14-20) new 이준우목사 2019.12.11
864 무너진 큰 성 바벨론 (8절) (계시록 14:1-13) 이준우목사 2019.12.10
863 666 (18절) (계시록 13:11-18) 이준우목사 2019.12.09
862 참람된 이름 (1절) (계시록 13:1-10) 이준우목사 2019.12.08
861 둘째 화와 셋째 화 사이에 (14절) (계시록 11:14-19) 이준우목사 2019.12.06
860 두 증인 (3절) (계시록 11:1-13) 이준우목사 2019.12.05
859 책을 먹어라 (10절) (계시록 10:1-11) 이준우목사 2019.12.04
858 남은 자의 선택 (20절) (계시록 9:13-21) 이준우목사 2019.12.04
857 아바돈(파괴자) (11절) (계시록 9:1-12) 이준우목사 2019.12.04
856 금단에 올려진 기도 (4절) (계시록 8:1-13) 이준우목사 2019.12.01
855 심판과 은혜 (2절) (계시록 6:1-17) 이준우목사 2019.11.29
854 새 노래 (9절) (계시록 5:1-14) 이준우목사 2019.11.28
853 하늘 보좌 (4절) (계시록 4:1-11) 이준우목사 2019.11.27
852 차갑게 또는 뜨겁게 (16절) (계시록 3:14-22)   이준우목사 2019.11.26
851 열린문 (8절) (계시록 3:1-13) 이준우목사 2019.11.25
850 이세벨의 교훈 (20절) (계시록 2:18-29) 이준우목사 2019.11.24
849 처음 사랑 (13절) (계시록 2:1-7) 이준우목사 2019.11.22
848 인자 같은 이 (13절) (계시록 1:9-20) 이준우목사 2019.11.21
847 계시 (1절) (계시록 1:1-8) 이준우목사 2019.11.21
» 풀무불과 치료하는 광선 (1절) (말라기 3:16-4:6) 이준우목사 2019.11.1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4 Next
/ 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