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20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세계적으로 큰 강들이 있습니다.

미국의 미시시피강은 거대한 강입니다.

카나다 국경에서 시작하여 미국 중부를 관통하여

멕시코 걸프로 빠져나가는 강입니다.

전체 길이가 2,320 마일(3,734km)입니다.

 

세계적으로 큰 강들이 많습니다.

나일강이 가장 길고 아마존강이 두번째 입니다.

세번째 긴 강이 미시시피 라고 합니다.

(자료에 따라 다른 의견이 있기도 합니다.)

 

“이 백성이 천천히 흐르는 실로아 물을 버리고

르신과 르말리야의 아들을 기뻐하느니라” (6)

 

이스라엘에서 큰 강이 없습니다.

실로아의 물은 작은 시내입니다.

기혼 샘물에서 시작하여 예루살렘 성

동편을 끼고 흐르는 작고 가느다란 시내물입니다.

 

예루살렘은 산 위의 도시입니다.

성 곁에 있는 기혼샘에서 나오는 물은 성을 천천히

돌아 흐르면서 예루살렘 성에 물을 공급했습니다.

 

앗수르를 끼고 흐르는 강은 티크리스강입니다.

티그리스는 커다란 강으로 엄청난 수량을 가지고 있습니다.

이 강물이 홍수로 차고 넘치면 주변을 덮치는 위력을 가지고 있습니다.

 

실로아 시내와 앗수르 강은 비교가 되지 않습니다.

앗수르의 티그리스 강은 큰 힘을 가지고 힘차게 흐릅니다.

앗수르의 강은 큰 강이지만 그 주변에 위협이 되기도 합니다.

 

사람들은 앗수르의 티그리스강을 좋아합니다.

우선 강이 큽니다.

앗수르에서 바벨론을 거쳐 바다까지 나아갑니다.

보기에도 좋습니다.

 

앗수르의 군대는 그들의 강과 같습니다.

앗수르는 아하스 왕의 요청으로 전쟁에 개입하여

강력한 힘으로 아람과 북이스라엘은 무너뜨렸습니다.

이후에 그곳에 머물지 않고 남유다로도 흘러 들어갔습니다.

그로 인해 유다는 심각한 위험에 빠졌습니다.

그래도 사람들은 앗수르의 강을 좋아합니다.

 

실로아 시내는 전혀 위협이 되지 않는 물입니다.

천천히 성을 돌아 흐릅니다.

예루살렘을 풍요롭게 만듭니다.

 

하나님의 강은 앗수르의 강 같지 않습니다.

앗수르의 티그리스 강은 도움이 되지만

치명적인 피해를 주기도 합니다.

 

하나님의 은혜는 실로아 시내와 같습니다.

천천히 돌면서 필요한 곳으로 다가갑니다.

잔잔한 일상으로 사람에게 다가갑니다.

사람들은 당연한 듯이 실로아 물을 누리고 있습니다.

 

대박을 잡으러 가는 사람보다

잔잔한 일상을 누림이 축복입니다.

롤러코스터의 스릴을 느끼며 사는 것이 아니라,

작은 것에 감사하며 사는 것이 행복입니다.

 

아하스 왕은 앗수르의 강을 원했습니다.

거대한 강이 아람과 북이스라엘을 덮치지 원했습니다.

그것이 마헬살랄하스바스(약탈과 노략이 급히 임한다)입니다.

그렇게 멋있게 승리하고 싶었습니다.

그러나 그 물이 자신이 덮칠 것은 생각지 못했습니다.

 

하나님은 실로아의 물을 주셨습니다.

늘 곁에서 흐르는 물과 같은 임마누엘입니다.

결국 임마누엘이 앗수르의 홍수에서 구해냈습니다.

 

지금도 실로아의 물을 흐르고 있습니다.

사람들이 느끼지 못하지만 그 혜택을 누립니다.

하나님의 은혜가 일상으로 타고 흘러갑니다.

임마누엘 - 함께 하시는 하나님의 은혜입니다.

 

늘 함께 있어 느끼지 못하는 축복을 찾으며

이준우 목사 올림

 

<적용 및 실천>

1. 눈에 크게 보이는 축복과 보이지 않는 작은 축복을 적어보십시오.

2. 어떤 축복이 더 많이 있습니까?  어떤 것이 나의 삶에 실제 도움이 됩니까?    오늘 작은 행복과 축복을 누리며 감사하기 원합니다. 나에게 있는 작은 축복을 가족이 함께 나누어 보십시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1067 새로운 피조물 (17절) (2020-10-2 금 / 고린도후서 5:13-17) 이준우목사 2020.10.01
1066 임시 숙소 (1절) (2020-10-1 목 / 고린도후서 5:1-10) 이준우목사 2020.09.30
1065 보배와 질 그릇 (7절) (2020-9-30 수 / 고린도후서 4:7-11) 이준우목사 2020.09.29
1064 수건 (13절) (20-9-29 화 / 고후 3:12-18) 이준우목사 2020.09.28
1063 돕는 자 되어 (24절)  (2020-9-28 월 / 고후 1:23-2:17) 이준우목사 2020.09.27
1062 위로자  (2020-9-26 목 / 고린도후서 1:1-7) 이준우목사 2020.09.25
1061 하나님이 주신 것으로 (20-9-25 금/ 창세기 50:15-21) 이준우목사 2020.09.24
1060 야곱의 유언 (20-9-24 목/ 창세기 49:29-33 ) 이준우목사 2020.09.23
1059 샘 곁의 무성한 가지 (20-9-23 수/ 창세기 49:22-26) 이준우목사 2020.09.22
1058 후일에 당할 일 (6-19-07 화 / 창세기 49:1-12) 이준우목사 2020.09.21
1057 영적 눈이 밝아져 (20-9-21 월/ 창세기 48:8-22) 이준우목사 2020.09.20
1056 살리는 자 (20-9-19 토/ 창세기 47:13-26) 이준우목사 2020.09.17
1055 은혜로 산 나그네 인생 (20-9-18 금/ 창세기 47:1-12) 이준우목사 2020.09.17
1054 새로운 선택 앞에서 (20-9-17 목/ 창세기 46:1-7) 이준우목사 2020.09.17
1053 넉넉한 구원 (20-9-16 수/ 창세기 45:25-28) 이준우목사 2020.09.17
1052 하나님이 하셨습니다 (20-9-15 화/ 창세기 45:1-8) 이준우목사 2020.09.17
1051 유다의변화 (20-9-14 월/ 창세기 44:14-34)  이준우목사 2020.09.17
1050 잊혀진 요셉 (20-9-5 토/ 창세기 40:1-23) 이준우목사 2020.09.04
1049 형통한 사람 (20-9-4 금/ 창세기 39:1-6) 이준우목사 2020.09.03
1048 유다 가문에 임한 은혜 (20-9-3 목/ 창세기 38:12-30) 이준우목사 2020.09.03
Board Pagination Prev 1 ... 3 4 5 6 7 8 9 10 11 12 ... 61 Next
/ 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