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1.15 20:39

안식의 날  (요 5:1-18)

조회 수 43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안식일은 쉼이 있는 날입니다.

안식일은 회복이 있는 날입니다.

안식일은 기쁨이 있는 날입니다.

 

그러나 당시 안식일에는 쉼이 없었습니다.

서로 감시하는 눈만 있었습니다.

기쁨대신 정죄와 질책이 있었습니다.

 

38년 된 병자가 진정한 안식일을 맞이했습니다.

예수님의 은혜로 병에서 놓임을 받았습니다.

예수님으로 인해 비로서 안식을 얻었습니다.

 

예루살렘 성 양문 곁에 베데스다란 못이 있습니다.

베데스다는 "자비의 집" 이란 뜻입니다.

베데스다 못에서 물이 동할 때 병자가 들어가면

나음을 받는다고 해서 많은 병자들이 주위에 있었습니다.

 

베데스다에서 은혜가 필요한 사람은 38년 된 병자였습니다.

그러나 덜 아픈 사람이 먼저 못에 들어가서 나음을 받았습니다.

자비의 집에서 자비는 온데간데 없고 경쟁과 원망만 있습니다.

 

"예수께서 ... 이르시되 네가 낫고자 하느냐

병자가 대답하되 주여 물이 움직일 때에 나를 못에 넣어 주는 사람이 없어

내가 가는 동안에 다른 사람이 먼저 내려가나이다" (6-7)

 

예수님께서 병자에게 낫기를 원하느냐고 물으시는데,

병자는 불평과 원망만 늘어놓고 있습니다.

예수님께서 병자를 불쌍히 여기시어 말씀하셨습니다.

 

"네 자리를 들고 걸어가라" (8)

그러자 병자의 몸에서 병이 떠나갔습니다.

자신이 깔았던 자리를 들고 걸어갔습니다.

 

병에서 놓임을 받았을 뿐 아니라

38년간의 고통과 절망, 상한 마음이 치료를 받았습니다.

그날 비로서 안식을 경험했습니다.

 

그날이 안식일입니다.

안식일은 육체와 영혼이 안식을 누리는 날입니다.

38년 된 병자는 오랫동안 안식일을 지켰지만,

이날 비로서 진정한 안식일을 경험했습니다.

 

이것을 본 유대인들이 안식일을 어겼다고 문제를 제기합니다. (10)

진정한 안식을 누리고 있는 사람에게 안식일을 어겼다고 말합니다.

안식일에 큰소리로 정죄하며 안식을 깨고 있습니다.

 

나중에 예수님께서 병을 고친 것을 알고 예수님을 핍박합니다.

완악한 마음으로 예수님을 정죄하며 잘못을 지적하며 분노합니다.

자신들의 마음에 전혀 안식이 없으면서,

자신들은 안식을 누리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안식일은 창조의 일이 완성된 날입니다.

하나님은 온전한 창조물을 보시고 기뻐하며 안식하셨습니다. (출 20:11)

안식일은 이스라엘을 애굽 땅 종 되었던 곳에서

건져 내신 구속의 날을 기억하며 지키게 하십니다.

노예에서 자유민으로 온전히 회복된 것을

이스라엘과 함께 기뻐하시며 안식하셨습니다. (신 5:15)

 

안식일은 서로 감시하며 정죄하는 날이 아닙니다.

다른 사람에게 지적당하지 않으면 안식일을 잘 지킨 것이 아닙니다.

그날에 진정한 안식이 있어야 합니다.

육체의 안식뿐 아니라, 영혼과 마음에 안식이 있어야 합니다.

 

"보라 네가 나았으니 더 심한 것이 생기지 않게

다시는 죄를 범하지 말라 " (14)

안식을 누리는 사람은 죄에서 자신을 정결케 해야 합니다.

 

"내 아버지께서 이제까지 일하시니

나도 일한다" (17)

 

안식일은 이웃의 안식을 만들기 위해 수고해야 하는 날입니다.

안식일은 수동적인 날이 아닙니다.

적극적으로 안식을 만들어 가야 합니다.

적극적으로 하나님의 안식을 누려야 합니다.

 

현대인은 쉼이 없이 달려가고 있습니다.

이런 현대인에게 필요한 것이 쉼이고 안식입니다.

하나님의 완성을 바라보며 안식해야 합니다.

하나님의 구속의 은혜를 바라보며 안식해야 합니다.

 

하루 쉬어도 하나님께서 책임지실 것을 믿기에

편안한 마음으로 하루를 지내는 것입니다.

하루는 세상의 걱정 근심에서 떠나,

하나님의 일과 이웃을 일을 생각하며

하루를 보내며 즐기는 것입니다.

안식으로 삶에 풍요함을 만들어 갑니다.

 

예비하신 안식을 누리며

이준우 목사 올림

 

<적용 및 실천>

1. 주님은 안식을 주시는 분입니다.

2. 주님의 안식은 몸과 마음을 쉬게 합니다. 나는 어떤 부분에서 쉼이 필요합니까? 오늘 회복이 필요한 부분을 주님께 아뢰시기 바랍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59 성숙을 향하여 (19절)  (민수기 4:34-49) 이준우목사 2017.03.06
58 성막 취급주의 (19절)  (민수기 4:1-33) 이준우목사 2017.03.05
57 맡기신 일 (25절) (민수기 3:14-39) 이준우목사 2017.03.03
56 아론의 아들들 (2절)  (민수기 2:1-13) 이준우목사 2017.03.02
55 하나님의 진 (2절)  (민수기 2:1-34) 이준우목사 2017.03.01
54 숫자 앞에서 (46절) (민수기 1:1-54) 이준우목사 2017.02.28
53 평안 (27절)  (요한복음 14:25-31) 이준우목사 2017.02.27
52 보혜사 (16절)  (요한복음 14:15-24) 이준우목사 2017.02.26
51 새계명 (34절)  (요한복음 13:31-38) 이준우목사 2017.02.24
50 허용 (27절)  (요한복음 13:21-30) 이준우목사 2017.02.23
49 섬김 (14절)  (요한복음 13:12-20) 이준우목사 2017.02.22
48 떠나기 전에 하신 일 (3절)  (요한복음 13:1-11) 이준우목사 2017.02.21
47 보냄받은 사람 (44절)  (요한복음 12:44-50) 이준우목사 2017.02.20
46 더 사랑한 것 (43절)  (요한복음 12:34-43) 이준우목사 2017.02.19
45 말씀대로 나귀타시고 (15절)  (요한복음 12:12-19) 이준우목사 2017.02.17
44 마지막 기회 (8절)  (요한복음 12:1-11) 이준우목사 2017.02.16
43 모든 길의 마지막은 역시 (52절)  (요한복음 11:47-57) 이준우목사 2017.02.15
42 눈물을 흘리시더라 (35절)  (요한복음 11:28-37) 이준우목사 2017.02.14
41 위대한 선언  (요한복음 11:28-39) 이준우목사 2017.02.13
40 도전받는 믿음 (24절)  (요한복음 11:17-27) 이준우목사 2017.02.12
Board Pagination Prev 1 ... 68 69 70 71 72 73 74 75 76 77 Next
/ 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