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3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성전은 하나님의 집입니다.

성전에서 하나님을 만날 수 있습니다.

성전에서 하나님의 은혜를 누릴 수 있습니다.

 

죄를 지은 사람도 성전에 오면

속죄 제사를 통해 용서받고 온전케 됩니다.

약하고 온전치 못한 사람도

성전에서 흘러내리는 은혜로 회복됩니다.

 

"그들에게 이르시되 기록된 바

내 집은 기도하는 집이라 일컬음을 받으리라 하였거늘

너희는 강도의 소굴을 만드는도다 하시니라” (13)

 

성전은 하나님을 만나는 곳입니다.

기도하며 내 사정을 아뢰는 하나님의 집입니다.

그러나 대제사장을 비롯한 성전 지도자들은

성전을 강도의 소굴로 만들었습니다.

 

제사 제물은 흠 없는 짐승이어야 합니다.

제사장들이 흠없는 제물 여부를 판단합니다.

성전에서 파는 짐승만 흠이 없다고 판정했습니다.

이들은 성전을 통해 많은 이익을 남겼습니다.

 

제물로 쓰는 짐승을 파는 곳은 이방인의 뜰입니다.

이방인들이 와서 하나님께 기도하는 장소입니다.

기도하는 집이 배를 채우는 강도의 소굴이 되었습니다.

 

"맹인과 저는 자들이 성전에서 예수께 나아오매 고쳐주시니" (14)

 

성전은 하나님을 만나는 장소입니다.

여기에서 하나님의 은혜를 경험합니다.

예수님은 성전에서 맹인과 저는 자를 고쳐주셨습니다.

하나님 회복의 은혜를 경험했습니다.

 

이제 눈에 보이는 성전은 더 이상 존재하지 않습니다.

그리스도인이 성령 하나님을 모신 성전이 되었습니다. (고전 3:16)

 

성전이 된 내 몸을 이익과 쾌락을 위해 사용하므로

강도의 소굴을 만들어서는 안됩니다.

성전된 내 몸이 하나님 은혜의 통로가 되게 해야 합니다.

 

강도의 소굴로 더러워진 성전을 회복하기 위해

예수님께서 성전을 청결케 하시며 경고하셨습니다.

그 경고를 받지 않은 성전 지도자들은

70년에 성전과 함께 무너져서 역사에서 사라져 버렸습니다.

 

하나님의 성전을 정결케 해야 합니다.

내 몸이 성전답게 정결함을 유지해야 합니다.

하나님 성전들이 모인 교회가 정결해야 합니다.

예수님께서 하신 것처럼 치유하고 회복하는 일을 해야 합니다. (14)

 

오늘 나의 성전을 정결케 하라고 하십니다.

정결한 성전에 하나님이 임하십니다.

정결한 통로로 하나님의 은혜가 흘러갑니다.

정결한 사람을 통해 치유와 회복의 일을 하십니다.

 

하나님의 복된 성전을 만들어 가며

이준우 목사 올림

 

<적용 및 실천>

1. 성전을 복되게 지켜 나가야 합니다.

2. 내 몸이 하나님을 모신 성전이 되었습니다. 몸을 정결하게 유지해야 합니다. 내 몸에서 하나님 은혜가 흘러가게 해야 합니다. 오늘 나를 통해 하나님의 은혜와 축복을 흘러 보내기 원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847 계시 (1절) (계시록 1:1-8) 이준우목사 2019.11.21
846 풀무불과 치료하는 광선 (1절) (말라기 3:16-4:6) 이준우목사 2019.11.19
845 금을 연단하는 불 (2절) (말라기 2:17-3:15) 이준우목사 2019.11.18
844 생명과 평강의 언약 (5절) (말라기 2:1-16) 이준우목사 2019.11.17
843 형제 사랑 (10절) (오바댜 1:10-21) 이준우목사 2019.11.15
842 추락하는 것은 날개가 있다 (4절) (오바댜 1:1-9) 이준우목사 2019.11.14
841 은혜로 사는 인생 (15절) (시 144:1-15) 이준우목사 2019.11.13
840 그때 다윗이 기억한 것 (5절) (시 143:1-12) 이준우목사 2019.11.12
839 나의 길 (3절) (시 142:1-7) 이준우목사 2019.11.11
838 손드는 것이 제사가 되고 (2절) (시 141:1-10) 이준우목사 2019.11.10
837 나를 만드신 하나님 (13절) (시 139:13-24) 이준우목사 2019.11.08
836 나를 아시는 하나님 (1절) (시 139:1-12) 이준우목사 2019.11.08
835 온전한 감사 (1절) (시 138:1-8) 이준우목사 2019.11.06
834 버드나무에 걸린 수금 (2절) (시 137:1-9) 이준우목사 2019.11.05
833 구원에 대한 감사 (24절) (시 136:16-26) 이준우목사 2019.11.04
832 창조에 대한 감사 (3절) (시 136:1-15)   이준우목사 2019.11.03
831 성전에서 – 함께 함의 축복 (시 132:1-18) 이준우목사 2019.10.31
830 성전에서 - 기다림 (시 130:1-131:3) 이준우목사 2019.10.30
829 성전에서 - 고통의 줄을 끊음 (시 129:1-8) 이준우목사 2019.10.29
828 성전에서 – 미래를 보다 (시 128:1-6) 이준우목사 2019.10.28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52 Next
/ 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