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3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과거에는 마태복음 18:15-18을 가지고

공동체에서 범죄한 자를 파면하는 방법으로 사용되었습니다.

그러나 이 구절은 파면하는 방법이 아니라

사람을 얻기 위한 절차입니다.

 

이 말씀은 범죄한 사람을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인내하며 회복시키는 방법입니다.

 

“네 형제가 죄를 범하거든 가서

너와 그 사람과만 상대하여 권고하라

만일 들으면 네가 네 형제를 얻은 것이요” (15)

 

죄를 범한 사람은 그냥 둘 수 없습니다.

죄에서 돌이키게 해야 합니다.

그래야 형제를 품고 나아갈 수 있습니다.

 

범죄한 형제가 있을 때에

회개하고 돌이킬 기회를 주어야 합니다.

그가 계속 공동체에 머물러 있을 수 있도록

일대일로 조용히 도움을 주어야 합니다.

 

일대일 권면에서 실패할 경우에는

한 두사람을 더 데리고 가서 권면합니다.

그들의 증언으로 죄를 알게 하기 위함입니다.

소수의 사람에게만 알려서 회복을 돕는 것입니다.

 

그래도 듣지 않을 경우에는

교회가 나서서 그 일을 처리합니다.

이때는 공개적으로 일을 처리하게 됩니다.

이것 역시 사람을 얻으려는 노력입니다.

교회는 버리기 위함이 아닌 얻기 위해 힘써야 합니다.

 

교회의 말도 듣지 않으면 공식적으로 치리합니다.

죄는 공동체를 오염시키기 때문입니다.

죄 지은 사람을 처리하기 위한 것이 아니라,

공동체의 사람을 보호하기 위한 조치입니다.

 

교회의 구성원은 모두 소중합니다.

그들을 돕고 보호하기 위해 노력해야 합니다.

이것이 “마 18장의 원리” 임을 기억해야 합니다.

 

오늘날 이 방법이 무시되는 경우를 많이 봅니다.

어떤 형제가 잘못이 있을 때 바로 공개해 버립니다.

그 사람을 매장시키려고 합니다.

 

이것은 SNS가 발달한 오늘날의 세태이기도 합니다.

자극적인 내용을 공개해서 자신의 기사에

많은 사람이 클릭을 유도하는 모습입니다.

상대에는 관심이 없고 오로지 자신에게만 있습니다.

 

이런 세속적인 모습이 교회에 들어옵니다.

문제가 생기면 사람을 얻기 위한 일대일 권면이 아니라,

무조건 사람들에게 공개해 버립니다.

그래서 상대를 곤경에 몰아넣으려고 합니다.

 

공개를 할 때에 증인을 통한 확인도 없이

혼자만의 느낌과 생각으로 일을 진행합니다.

그러다 오히려 본인이 어려움을 당하기도 합니다.

공동체는 상처를 주고 받게 됩니다.

 

공동체에서 죄를 몰아내야 합니다.

죄를 지은 형제가 회개할 수 있도록 도와야 합니다.

함부러 공개를 하면 회개의 기회를 잃게 만듭니다.

사랑하는 마음을 가지고 접근할 때,

진심으로 회개하게 되고 사람도 얻게 됩니다.

 

교회는 완전하지 않습니다.

죄인들이 회개해서 의인이 되는 곳입니다.

죄인들이 회개할 수 있는 기회를 주어야 합니다.

사랑하며 인내하면서 기다릴 때에

한 사람이 회개하여 하나님의 백성으로 거듭나게 됩니다.

 

주님께서는 잃어버린 양을 찾으십니다.

죄인들에게 기회를 주시며 기다리십니다.

이것이 예수님께서 이 땅에 오신 목적입니다.

 

주님의 목적하심이 우리 공동체를 통해 이루어 지기 원합니다.

주님의 오신 목적이 나의 삶에서도 이루어 지기 원합니다.

우리 교회 공동체를 통해 많은 사람들이 회복되기 원합니다.

 

회복과 온전케 됨의 역사를 기대하며

이준우 목사 올림

 

<적용 및 실천>

1. 교회는 죄인에게 기회를 주어야 합니다.

2. 교회는 주님이 주인이시기 때문입니다. 주의 뜻대로 죄인들을 돌이켜 회복케 일을 해야 합니다. 오늘 잘못한 형제 자매를 향해 인내하며 회복을 위해 기도하기 원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685 갈등 (3절) (아가 5:2-16) 이준우목사 2019.04.25
684 어여쁘고 흠없는 신부 (7절) (아가 4:1-5:1) 이준우목사 2019.04.24
683 그리움 (2절) (아가 3:1-17) 이준우목사 2019.04.24
682 작은 여우를 잡아라 (15절) (아가 2:8-17) 이준우목사 2019.04.22
681 검으나 아름다우니 (5절) (아가 1:1-2:7) 이준우목사 2019.04.21
680 상황종료, 하나님의 시작 (64절) (마태복음 27:57-66) 이준우목사 2019.04.19
679 열려진 성소휘장 (51절) (마태복음 27:45-56) 이준우목사 2019.04.18
678 저주와 영광의 교차점 (42절) (마태복음 27:27-44) 이준우목사 2019.04.17
677 진리와 숫자 사이에서 (17절) (마태복음 27:11-26) 이준우목사 2019.04.16
676 양심선언 (4절) (마태복음 27:1-10) 이준우목사 2019.04.15
675 부인 (70절) (마태복음 26:57-75) 이준우목사 2019.04.15
674 떡과 잔 (26절) (마태복음 26:17-35) 이준우목사 2019.04.12
673 나의 향유는 어디에 (7절) (마태복음 26:1-16) 이준우목사 2019.04.11
672 주님이 계신 곳 (40절) (마태복음 25:31-46) 이준우목사 2019.04.10
671 평가기준 (21절) (마태복음 25:14-39) 이준우목사 2019.04.09
670 작은 차이 (8절) (마태복음 25:1-13) 이준우목사 2019.04.08
669 식어진 사랑 (12절) (마태복음 24:1-14) 이준우목사 2019.04.05
668 균형 상실 (23절) (마태복음 23:23-39) 이준우목사 2019.04.04
667 닫는 사람, 여는 사람 (13절) (마태복음 23:13-22) 이준우목사 2019.04.03
666 큰자 (11절) (마태복음 23:1-12) 이준우목사 2019.04.02
Board Pagination Prev 1 ... 5 6 7 8 9 10 11 12 13 14 ... 44 Next
/ 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