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1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LA는 다양한 나라 사람들이 모여 삽니다.

이곳에서 다양한 사람들과 다양한 문화를 만날 수 있습니다.

여러 나라의 다양한 음식을 즐길 수 있습니다.

 

다른 것들이 한데 어울려 하나가 되는 것은 보기 좋습니다.

다양한 악기가 다른 소리를 내면서 화음을 이루면 더 아름답습니다.

동서 통합, 세대 통합은 이 시대의 중요한 이슈입니다.

 

다른 것과 합하여 하나가 될 수 있는 것이 있는가 하면,

하나로 묶어서는 안되는 것들이 있습니다.

물과 기름이 섞이면 심각한 문제가 생깁니다.

다른 성분의 화학물질이 합치면 폭발이 일어나는 것이 있습니다.

그래서 한데로 묶을 수 있는 것과 묶을 수 없는 것을 구분해야 합니다.

 

"이스라엘 백성과 제사장들과 레위 사람들이 ... 가증한 일을 행하여

그들의 딸을 맞이하여 아내와 며느리로 삼아 거룩한 자손이 그 지방 사람들과

서로 섞이게 하는데 방백들과 고관들이 이 죄에 더욱 으뜸이 되었다 하는지라” (1-2)

 

에스라가 예루살렘으로 돌아왔을 때 방백들이 찾아 왔습니다.

이들은 이스라엘의 가장 심각한 문제를 에스라에게 말합니다.

그것은 이스라엘과 이방의 통혼입니다.

이방 여인을 아내로 삼고 며느리 삼는 일을 지도자들이 앞장서고 있습니다.

 

이것은 국제결혼을 반대하는 것이 아닙니다.

오늘날과 달리 고대사회에서는 각 민족이 섬기는 신이 달랐습니다.

다른 민족과 결혼을 하면 자연스럽게 종교가 혼합됩니다.

 

솔로몬이 이방 여인을 데려 오면서 자연스럽게 여러 나라의 신들이 들어왔습니다.

예루살렘 성과 그 주변에 우상의 신당들이 만들어 졌습니다.

아합 왕이 시돈의 공주 이세벨을 데리고 오면서 바알 신이 함께 들어왔습니다.

이세벨은 바알의 선지자들까지 데리고 왔습니다.

사마리아 성에 여호와의 선지자들은 쫓겨나고 바알의 선지자들이 들어왔습니다.

아합의 딸과 여호사밧의 아들이 결혼하면서 바알이 남왕국으로 넘어갔습니다.

 

이방의 신들을 본 이스라엘 백성들이 우상을 섬기기 시작했습니다.

이방 신을 섬기며 자신의 정욕을 채우는 재미가 있었습니다.

그렇다고 이스라엘 백성들이 하나님을 버린 것은 아닙니다.

하나님도 섬기고 바알을 비롯한 여러 신들로 섬겼습니다.

백성들의 혼합이 이스라엘을 영적으로 병들게 했습니다.

하나님께서는 이것을 간음이라고 분명히 말씀하십니다.

혼합 종교으로 뒤섞여진 남북 이스라엘은 멸망되었습니다.

 

이러한 역사를 분명히 알고 있는데 포로에서 돌아온 이스라엘이

다시 혼합되고 있는 모습을 보며 에스라는 기가 막혔습니다.

그래서 겉옷과 속옷 찢고 수염과 머리털을 뜯었습니다. (3)

이렇게 되면 이스라엘에 소망이 없습니다.

 

하나님께서는 종교의 혼합을 싫어하십니다.

종교 통합은 혼합이요 간음입니다.

악한 세상의 문화와 통합하는 것을 싫어하십니다.

하나님 문화와 세상 문화가 하나 될 수 없습니다.

 

내 가운데 교묘하게 섞여 있는 혼합된 것을 걷어내어야 합니다.

교회에 교묘하게 들어온 세속적인 것을 제거해야 합니다.

가정에 혼합되어 섞여져 있는 것을 분별해 내야 합니다.

 

신부가 두 남자를 사랑한다면 순결하지 못한 것입니다.

순결을 잃은 신부는 아름다움을 상실하고 추한 모습을 갖게 됩니다.

두 여자를 사랑하는 가장은 가정에서 권위를 상실하게 됩니다.

 

오늘 하나님과 하나 될 수 없는 것을 찾아내기 원합니다.

그것을 걷어내고 정결하게 되기 원합니다.

그로 인한 정결함의 능력을 누리기 원합니다.

 

혼합에서 가정과 교회를 지키며

이준우 목사 올림

 

<적용 및 실천>

1. 혼합은 패망의 시작입니다.

2. 혼합은 자연스럽게 들어옵니다. 흥미를 끌고 마음을 끕니다. 오늘 섞여진 혼합물을 걷어내기 원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903 흩은 자를 모으시는 분 (3절)  (예레미야 23:1-8) 이준우목사 2018.10.09
902 흔들리는 유다 왕국 (34절) (왕하 23:31-24:7) 이준우목사 2018.08.28
901 흔들리는 갈대 - 빌라도 (8절)  (요한복음 18:39-19:16) 이준우목사 2017.04.11
900 흔들리는 갈대 (4절) (에스겔 23:1-21) 이준우목사 2019.08.16
899 흔드는 것들 (1절) (시 93:1-5) 이준우목사 2017.10.27
898 훌륭한 사람 (10절) (시 111:1-10) 이준우목사 2018.07.09
897 회복탄력성 지수 (154절) (시 119:145-160) 이준우목사 2019.01.09
896 회복의 날 (1절) (시편 85:1-13) 이준우목사 2017.04.26
895 회복 시간표 (3절)  (예레미야 30:1-11) 이준우목사 2018.10.23
894 황무지 (10절)  (예레미야 12:7-17) 이준우목사 2017.10.09
893 화친 조약 (6절) (여호수아 10:1-15) 이준우목사 2019.09.17
892 화목을 위해 오신 분 (20절) (골 1:15-23) 이준우목사 2017.12.22
891 홀로 있을때 (32절)  (요한복음 16:25-33) 이준우목사 2017.04.04
» 혼합 (2절) (에스라 9:1-8) 이준우목사 2018.04.13
889 혼돈과 공허 (23절)  (예레미야 4:19-31) 이준우목사 2017.09.21
888 호흡이 있는 자가 할 일 (시 150:1-14) 이준우목사 2019.12.30
887 호밥의 선택 (29절)  (민수기 10:11-36) 이준우목사 2017.03.17
886 형제처럼 (7절) (느헤미야 5:6-19) 이준우목사 2019.03.04
885 형제 사랑 (10절) (오바댜 1:10-21) 이준우목사 2019.11.15
884 형식과 내용이 함께 (4절) (창세기 4:1-26) 이준우목사 2020.01.05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6 Next
/ 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