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완고한 사람이 있습니다.

고집을 꺽지 않고 끝까지 우깁니다.

모두가 아니라고 하는데도 끝까지 그 길로 갑니다.

 

“그 사람의 이름은 나발이요 그의 아내의 이름은 아비가일이라

그 여자는 총명하고 용모가 아름다우나 남자는 완고하고 행사가 악하며" (3)

 

완고함이란 "딱딱하다"는 뜻입니다.

마음이 거칠고 야비한 것,

영적 감수성이 부족한 것이 완고함입니다.

악하다는 말은 "경우에 어긋나다"는 뜻입니다.

 

나발은 마음이 딱딱한 사람입니다.

남에 대한 배려가 없고, 자신만 생각하는 사람입니다.

경우에 어긋나게 말하고 행동하는 악한 사람입니다.

 

나발은 양 삼천과 염소 일천을 치는 부자였습니다.

이렇게 많은 짐승을 치다 보면 도적이 훔쳐가거나,

사나운 짐승이 양이나 염소를 해치는 경우가 많이 있습니다.

잃어버리는 것을 얼마나 줄이느냐에 따라 성공과 실패가 나뉘어 집니다.

 

“네 목자들이 우리와 함께 있었으나 우리가 그들을 해하지 아니하였고

그들이 갈멜에 있는 동안에 그들의 것을 하나도 잃지 아니하였나니” (7)

 

다윗의 군대가 나발의 양과 염소와 함께 있었습니다.

그들이 담이 되어서 도적이나 악한 짐승이 나발의 목장에 들어오지 못했습니다.

나발은 다윗의 도움으로 자신의 재산을 안전하게 지켰습니다.

 

이렇게 나발의 목동과 함께 하던 다윗은 나발이 양털 깍을 때,

군사 10명을 나발에게 보내어 먹을 것을 나누어 달라고 합니다.

나발은 다윗의 제안을 단칼에 거부합니다.

누군지 알지도 못하는 자들에게 먹을 것을 나눌 수 없다고 합니다.

 

완고한 나발은 다윗의 수고를 인정하지 않았습니다.

마음이 굳어 딱딱하기 때문입니다.

자신을 위해 수고한 자에게 아무런 배려도 하지 않습니다.

 

"나발이 다윗의 사환들에게 대답하여 가로되 다윗은 누구며 이새의 아들은 누구뇨

요즈음에 각기 주인에게서 억지로 떠나는 종이 많도다" (10)

 

완고한 나발은 다윗이 한 일을 인정치 않고,

오히려 상대를 비하하며 악한 자로 몰고 있습니다.

다윗이 왕을 떠난 역적이라고 말하고 있습니다.

 

완고한 사람은 상대를 무시하고 분노케 합니다.

나발의 말을 들은 다윗은 분노했습니다.

400명의 군대를 데리고 나발을 치러 가려고 합니다.

나발이 위험가운데 있지만 완고하기에 그것도 알지 못합니다.

 

마음이 닫혀 있으면 완고한 자가 됩니다.

욕심이 마음을 닫게 합니다.

무시하는 태도는 마음을 딱딱하게 합니다.

상대를 배려하지 않는 완고함은 주변에 적들을 만듭니다.

 

굳어져서 유연성이 사라지면 위험합니다.

간경화, 동맥경화는 죽음에 이르는 병이고,

심령경화는 자신을 주변에서 고립시킵니다.

 

굳어진 마음을 부드럽게 하기를 원합니다.

상대를 향해 열린 마음을 갖기 원합니다.

사람을 인정하고 배려하기 원합니다.

 

밭과 마음은 딱딱하면 열매가 없습니다.

딱딱하면 문제가 생깁니다. 몸이 딱딱하면 심각한 병에 걸립니다.

부드러운 마음은 인정하는 마음, 배려하는 마음입니다.

오늘 부드러운 마음의 축복을 누리기 원합니다.

 

굳어진 마음 밭을 부드럽게 만들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1540 장성한 자의 식물 (6절) (2022-7-7 목/ 히 5:11-6:8) new 이준우목사 2022.07.06
1539 아론과 다른 제사장 (히 4:14-5:10) 이준우목사 2022.07.05
1538 말씀의 능력 (12절) (2022-7-5 화/ 히 4:1-13) 이준우목사 2022.07.04
1537 경청 (15절) (2022-7-4 월/ 히 3:7-19) 이준우목사 2022.07.03
1536 물결 거슬러 올라가기 (1절) (2022-7-2 토/ 히 2:1-9) 이준우목사 2022.07.01
1535 예수 그리스도의 오심 (2절) (2022-7-1 금/ 히 1:1-14) 이준우목사 2022.06.30
1534 주께 손을 들고 (4절) (2022-6-30 목/ 시편 86:1-17) 이준우목사 2022.06.29
1533 회복의 날 (1절) (2022-6-29 수/ 시편 85:1-13) 이준우목사 2022.06.28
1532 시온의 대로 (13절) (2022-6-28 화/ 시편 84:1-12) 이준우목사 2022.06.27
1531 검불 (13절) (2022-6-27 월/ 시편 83:1-18) 이준우목사 2022.06.26
1530 씨뿌리는 사람들 (2022-6-25 토/ 삼상 31:1-13) 이준우목사 2022.06.24
1529 브솔 시내 정신 (23절) (2022-6-24 금/ 삼상 30:21-31) 이준우목사 2022.06.23
1528 곤경 속에서 (6절) (2022-6-23 목/ 삼상 30:1-20) 이준우목사 2022.06.22
1527 빈손으로 돌아올 때 (7절) (2022-6-22 수/ 삼상 29:1-11) 이준우목사 2022.06.21
1526 먹통 (6절) (2022-6-21 화/ 삼상 28:3-25) 이준우목사 2022.06.21
1525 잘못된 최선 (1절) (2022-6-20 월/ 삼상 27:1-28:2) 이준우목사 2022.06.19
1524 깊은 잠 (12절) (2016-6-14 화/ 삼상 26:1-12) 이준우목사 2022.06.17
1523 그날을 위해 (31절) (2022-6-17 금/ 삼상 25:23-44) 이준우목사 2022.06.16
» 완고함 (3절) (2022-6-16 목/ 삼상 25:1-17) 이준우목사 2022.06.15
1521 판단력 (4절) (2022-6-15 수/ 삼상 24:1-22) 이준우목사 2022.06.1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7 Next
/ 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