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1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여론이 중요합니다.

대통령 선거에 여론 조사가 중요한 지표가 됩니다.

여론 조사에서 지지가 높으면 돈이 몰려옵니다.

그래서 여론을 조작하고 싶어 합니다.

 

"여인들이 뛰놀며 노래하여 이르되

사울이 죽인 자는 천천이요 다윗은 만만이로다 한지라” (7)

 

이것이 당시 이스라엘의 여론이었습니다.

다윗은 골리앗을 이긴 국민 영웅입니다.

전쟁에 나가면 백전 백승하는 장군입니다.

왕의 절대적인 신임을 받고 있는 군대 대장입니다.

 

다윗은 사울 왕이 보내는 곳마다 공을 세웁니다.

그의 지략과 지혜를 모든 백성들이 인정합니다.

사울의 신하들도 다윗의 지혜를 인정합니다.

다윗은 유능한 신하로 이스라엘을 견고히 세우는 일을 감당합니다.

 

사울 왕의 군대가 블레셋과 전쟁을 했습니다. (6)

그 전쟁에서 다윗이 큰 공을 세우고 승리했습니다.

사울 왕과 다윗, 군인들이 성으로 돌아올 때 백성들은 열광하기 시작합니다.

여인들이 노래하며 춤추며 소고와 경쇠를 가지고 왕의 군대를 맞이하며 노래합니다.

"사울의 죽인 자는 천천이요 다윗은 만만이로다."

 

여론이 완전히 다윗에게로 돌아가고 있습니다.

다윗은 최고의 인기 스타가 되었습니다.

사울은 다윗에게 열광하는 백성들을 보면서 심기가 불편했습니다.

여인들의 노래를 들을 때는 심히 불쾌하고 화가 났습니다.

그런 다윗이 자신의 왕위를 빼앗을지도 모른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사울은 이스라엘의 여론의 동향을 수용했어야 했습니다.

자신이 언제나 인기 최고, 여론 지지도 1위가 될 수 없습니다.

이런 여론의 동향을 수용하면서 다윗을 귀하게 여기며,

다윗을 통해 나라를 견고히 하면 이스라엘에게 유익이 됩니다.

사울의 왕국을 견고케 하는 기회로 삼을 수 있습니다.

 

열광하는 백성들과 여인들도 실수 했습니다.

여론은 사람을 비교하는데로 흘러가서는 안됩니다.

다윗이 공을 세웠으면 다윗을 칭찬하면 됩니다.

다윗을 올리기 위해 사울을 깍아 내리는 것은 잘못입니다.

 

비교하며 노래하는 철없는 여인들로 인해 사울 왕의 마음이 상했습니다.

사울이 다윗을 경계하므로 나라는 어려움 속으로 들어가기 시작합니다.

그런 사울의 마음에 악신이 들어가면서 파괴적으로 바뀝니다.

 

여론이나 주변 사람들의 평가는 언제나 있기 마련입니다.

그 평가가 나에게 호의적이지 않다고 분노해서는 안됩니다.

필요 이상의 파괴적인 상상을 해서도 안됩니다.

 

사람을 칭찬하거나 비판할 때, 남과 비교해서는 안됩니다.

여론이 형성될 때 비교하는 쪽으로 가서는 안됩니다.

그러면 여론의 평가를 수용하지 않습니다.

비교로 인해 이미 마음이 상해 있기 때문입니다.

그런 가운데 악한 신이 들어옵니다.

 

여론으로 인해 기뻐하거나 슬퍼해서는 안됩니다.

여론은 바람이 부는 방향입니다.

바람의 방향은 언제 바뀔지 모릅니다.

이런 과정을 통해서 하나님께서 일하시는 것을 보아야 합니다.

때로는 낮추시고, 때로는 격려하십니다.

 

오늘 바람이 부는 것을 봅니다.

바람이 한 쪽으로 불다가 이내 방향을 바꿉니다.

하나님과 함께 바람을 바라봅니다.

 

변화무쌍한 바람 속에서 하나님의 음성을 들으며

이준우 목사 올림

 

<적용 및 실천>

1 세상에 부는 바람은 어는 방향으로 바뀔지 모릅니다.

2. 여론의 바람이 부는 방향으로 상심할 필요는 없습니다. 담담하게 바라보며 바르게 대처하면 됩니다. 오늘 하나님의 시각으로 바람을 보기 원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1520 격려 (17절) (2022-6-14 화/ 삼상 23:15-29) 이준우목사 2022.06.13
1519 인도하심 (2절) (2022-6-13 월/ 삼상 23:1-14) 이준우목사 2022.06.12
1518 거룩한 떡과 골리앗의 칼 (4) (2022-6-11 토/ 삼상 21:1-15) 이준우목사 2022.06.10
1517 라이벌과 함께하기 (2022-6-10 금/ 삼상 20:24-42) 이준우목사 2022.06.09
1516 약속 (13절) (2022-6-9 목/ 삼상 20:1-23) 이준우목사 2022.06.08
1515 포장 (4절) (2022-6-8 수/ 삼상 19:1-24) 이준우목사 2022.06.07
1514 미끼 (21절) (2022-6-7 화/ 삼상 18:17-30) 이준우목사 2022.06.06
» 여론 (7절) (2022-6-6 월/ 삼상 18:1-16) 이준우목사 2022.06.05
1512 지원군이 왔다 (17절) (2022-6-4 토/ 삼상 17:12-27) 이준우목사 2022.06.03
1511 두려움이 몰려올 때 (11절) (2022-6-3 금/ 삼상 17:1-11) 이준우목사 2022.06.02
1510 외모와 중심 (7절) (2022-6-2 목/ 삼상 16:1-23) 이준우목사 2022.06.01
1509 누구를 의식하는가? (24절) (2022-6-1 수/ 삼상 15:16-35) 이준우목사 2022.05.31
1508 남겨진 불씨 (9절) (2022-5-31 화/ 삼상 15:1-15) 이준우목사 2022.05.30
1507 경솔함 (36절) (2022-5-30 월/ 삼상 14:36-52) 이준우목사 2022.05.29
1506 구원 (6절) (2022-5-28 토/ 삼상 14:1-23) 이준우목사 2022.05.27
1505 지체되고 있을 때 (2022-5-27 금/ 삼상 13:1-23) 이준우목사 2022.05.26
1504 두번째 기회 (20절) (2022-5-26 목/ 삼상 12:16-25) 이준우목사 2022.05.25
1503 나의 왕은 누구인가? (12절) (2022-5-25 수/ 삼상 12:1-15) 이준우목사 2022.05.24
1502 위기는 기회가 되어 (12절) (2022-5-24 화/ 삼상 11:1-15) 이준우목사 2022.05.23
1501 만남 (16절) (2022-5-21 토/ 삼상 9:15-27) 이준우목사 2022.05.20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7 Next
/ 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