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11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자녀는 대를 이어주는 중요한 존재입니다.

가문의 대를 이어주고, 가업을 이어주고,

생활 방식을 이어주고, 신앙을 전수해 줍니다.

우리가 가진 좋은 전통, 기술, 사상은

자녀를 통해 다음 세대로 이어집니다.

 

그래서 자녀들이 중요합니다.

자녀를 잘 양육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자녀들이 힘있게 세워지는 것은 축복입니다.

 

사무엘에게는 요엘과 아비야, 두 아들이 있었습니다.

사무엘은 자신을 이어 아들들에게 사사의 직분을 주었습니다.

이들은 이스라엘을 재판하며 다스리는 일을 하였습니다.

 

사무엘의 아들들은 아버지와는 달랐습니다.

아버지의 신앙과 성품을 이어받지 못했습니다.

이들은 자신의 이익을 따라 살았습니다.

뇌물을 받고 재판을 그릇되게 했습니다. (3)

 

“그에게 이르되 보소서 당신은 늙고 당신의 아들들은 당신의 행위를 따르지 아니하니

모든 나라와 같이 우리에게 왕을 세워 우리를 다스리게 하소서 한지라” (5)

 

장로들이 사무엘에게 와서 항의를 합니다.

사사 대신 왕을 세워 달라고 요청합니다.

이런 요청을 하게 된 동기가 사무엘의 아들들 때문이었습니다.

사사가 제대로 일을 하지 못하므로 제도를 바꾸어 왕을 세우려고 합니다.

 

사무엘의 아들들이 장로들의 악한 주장에 근거가 되었습니다.

아들 사사들이 악을 행하면서 빌미를 제공하였습니다.

그로 인해 이스라엘이 하나님을 반대하는 자리에 들어갔습니다.

 

엘리 아들들의 실수로 하나님의 궤가 빼앗겼습니다.

아들로 인해 하나님의 제사가 무시를 당하였습니다.

사무엘 아들들의 실수로 사사제도의 종말을 가져왔습니다.

 

아들로 인해 이스라엘이 큰 어려움을 겪습니다.

아들로 인해 이스라엘이 하나님의 말씀을 어기는 분위기로 바뀝니다.

좋은 아들 요셉으로 인해 야곱의 가족은 구원을 받습니다.

요셉의 준비는 이스라엘 국가를 세우는 발판이 됩니다.

 

자녀 교육의 중요성은 언제나 강조됩니다.

아들은 가정의 소중한 재산입니다.

아들들은 민족에도 소중한 재산입니다.

자녀들을 잘 세워 나가는 것은 가문과 민족,

인류에 축복을 선물하는 것입니다.

 

다음 세대가 준비되지 못함으로 위기가 왔습니다.

자녀를 잘 양육하고 세우는 것은 민족을 위해, 하나님 나라를 위해 중요합니다.

오늘 나의 자녀를 격려하고 이들을 위해 기도하기 원합니다.

 

소중한 나의 자녀들을 바라보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 문제는 자녀입니다 (3절) (2022-5-19 목/ 삼상 8:1-22) 이준우목사 2022.05.18
1498 이젠 평화가 (14절) (2022-5-18 수/ 삼상 7:3-17) 이준우목사 2022.05.17
1497 우연과 필연 사이에서 (9절) (2022-5-16 화/ 삼상 6:1-7:2) 이준우목사 2022.05.16
1496 여호와께서 생각하신지라 (19절) (2022-5-9 월/ 삼상 1:19-28) 이준우목사 2022.05.08
1495 e-QT 우리를 변화시키는 것  (2022-5-7 토 / 룻기 4:7-22) 이준우목사 2022.05.06
1494 변화 (38절)  (2022-4-16 토 / 요한복음 19:31-42) 이준우목사 2022.04.15
1493 네 어머니라 (27절)  (2022-4-15 금 / 요한복음 19:17-30) 이준우목사 2022.04.14
1492 흔들리는 갈대 - 빌라도 (8절)  (2022-4-14 목 / 요한복음 18:39-19:16) 이준우목사 2022.04.13
1491 균형상실 (28절)  (2022-4-13 수 / 요한복음 18:28-38) 이준우목사 2022.04.13
1490 닭이 울더라 (27절) (2022-4-12 화 / 요한복음 18:12-27) 이준우목사 2022.04.11
1489 영생 (3절)  (2022-4-9 토 / 요한복음 17:1-8) 이준우목사 2022.04.08
1488 홀로 있을때 (32절)  (2022-4-8 금 / 요한복음 16:25-33) 이준우목사 2022.04.07
1487 해산의 고통 (21절) (2022-4-7 목 / 요한복음 16:16-24) 이준우목사 2022.04.06
1486 실족 (1절) (2022-4-6 수 / 요한복음 16:1-15) 이준우목사 2022.04.05
1485 친구 (15절)  (2022-4-5 화 / 요 15:13-27) 이준우목사 2022.04.05
1484 포도나무와 가지 (4절)  (2022-4-4 월 / 요한복음 15:1-17) 이준우목사 2022.04.03
1483 보여주소서 (8절)  (2022-4-1 금 / 요한복음 14:1-14)     이준우목사 2022.03.31
1482 생명은 피에 있음이라 (11절) (2022-3-31 목/ 레 17:1-16) 이준우목사 2022.03.30
1481 큰 안식일 (31절) (2022-3-30 수/ 레 16:23-34) 이준우목사 2022.03.29
1480 아사셀의 염소 (21절) (2022-3-29 화/ 레 16:11-22) 이준우목사 2022.03.28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77 Next
/ 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