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12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처음에는 순수합니다.

처음 모습을 간직한다면 문제가 없습니다.

처음 열정을 가지고 있으면 못할 것이 없습니다.

 

분열왕국 이후 남 유다의 4대 성군은

아사, 여호사밧, 히스기야, 요시야입니다.

3대 성군을 꼽으라면 아사가 빠지고,

여호사밧, 히스기야, 요시야입니다.

 

여호사밧은 하나님을 잘 섬기는 경건한 왕이었습니다.

그가 하나님께 인정받는 신실한 왕이었던 이유가 있습니다.

 

“여호와께서 여호사밧과 함께 하셨으니

이는 그가 그의 조상 다윗의 처음 길로 행하여” (3)

 

여호사밧의 모습을 한마디로 평가하면,

“다윗의 처음 길로 행하여” 입니다.

그는 하나님께 인정받는 신실한 왕이었습니다.

 

다윗 왕이 갔던 처음 길로 갔습니다.

다윗의 첫 마음을 간직하고 있었습니다.

다윗의 처음 열정처럼 행했습니다.

 

당시에 많은 사람들이 바알을 섬기며,

바알에게 길을 물어 보았습니다.

여호사밧은 하나님께 구하였고,

하나님의 계명대로 행했습니다.

다윗의 처음 모습처럼 행했습니다.

 

율법 가르치는 사람들을 여러 성읍에 보내어

하나님 율법의 말씀을 가르치게 했습니다.

레위 사람들과 제사장들이 그 일을 했습니다.

 

“여호와께서 유다 사방의 모든 나라에 두려움을 주사

여호사밧과 싸우지 못하게 하시매” (10)

 

하나님과 함께 하는 사람

말씀에 순종하는 자들에게 은혜를 주십니다.

주변 나라에게 두려움을 주사

그 나라들이 감히 여호사밧을 대항하지 못했습니다.

 

모두가 유다의 여호사밧을 두려워했습니다.

열국의 마음에 두려움을 심으셨습니다.

적들은 경외심을 가지고 그 땅을 바라보았습니다.

하나님께서 그런 마음을 주셨습니다.

 

블레셋은 유다 왕국에 조공을 바쳤습니다.

아라비아 사람들은 많은 가축을 가지고 왔습니다.

여호사밧의 왕국은 점점 강해셨습니다.

 

강해지려면 처음으로 돌아가야 합니다.

시간이 지나면서 나태하고 풀어진 상태에서 벗어나

처음의 모습으로 돌아가야 합니다.

 

첫 모습을 간직하고 있다면 신실한 사람입니다.

첫 모습대로 계속 행한다면 위대한 사람입니다.

첫 마음을 계속 간직한다면 한결같은 사람입니다.

 

처음 길로 돌아가며

이준우 목사 올림

 

<적용 및 실천>

문제가 있다면 처음으로 돌아가십시오. 그곳에서 열쇠를 찾을 수 있습니다.

나의 처음 자리를 기억해 보십시오. 그때와 지금을 비교해 보십시오. 오늘 내가 어떤 부분에서 처음으로 가야 할지를 발견하는 날이 되기 바랍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1096 너희는 구원하는 것을 보라  (2020-11-25 수 / 대하 20:1-19) 이준우목사 2020.11.24
1095 말씀대로 이루어지다   (2020-11-23 월 / 대하 18:28-19:3) 이준우목사 2020.11.23
1094 여호와께 물어보소서 (2020-11-21 토/ 대하 18:1-11) 이준우목사 2020.11.20
» 처음 길로   (2020-11-20 금 / 대하 17:1-19) 이준우목사 2020.11.20
1092 결과와 과정 사이에서   (2020-11-19 목 / 대하 16:1-14) 이준우목사 2020.11.20
1091 너희는 구원하는 것을 보라  (2020-11-25 수 / 대하 20:1-19) 이준우목사 2020.11.20
1090 여로보암의 길 (20-11-14 토/ 대하 11:1-23) 이준우목사 2020.11.13
1089 부드러운 것이 강하다 (20-11-13 금/ 대하 10:1-19) 이준우목사 2020.11.13
1088 행복한 백성들 (20-11-11 수 / 대하 8:17-9:12) 이준우목사 2020.11.10
1087 솔로몬의 번영 (20-11-10 화 / 대하 8:1-16) 이준우목사 2020.11.10
1086 말씀은 실제가 되고 (20-11-6 금/ 대하 6:1-11) 이준우목사 2020.11.05
1085 임재의 구름 (20-11-5 목/ 대하 5:1-14) 이준우목사 2020.11.04
1084 규례대로  (20-11-4 수 / 대하 4:1-22) 이준우목사 2020.11.04
1083 함께  (20-11-2 월 / 대하 2:1-18) 이준우목사 2020.11.04
1082 찬양해야 할 이유 (20-10-23 금 / 시편 33:1-22) 이준우목사 2020.10.22
1081 길을 잃은 사람에게 (20-10-22 목 / 시편 32:1-11) 이준우목사 2020.10.22
1080 깨어진 그릇 (20-10-21 수 / 시편 31:9-20) 이준우목사 2020.10.22
1079 짧은 것과 긴 것 (20-10-20 화 / 시편 30:4-12) 이준우목사 2020.10.22
1078 두려움이 올 때에 (20-10-17 토 / 시편 27:1-9, 14) 이준우목사 2020.10.16
1077 나를 판단하소서 (20-10-16 금 / 시편 26:1-7) 이준우목사 2020.10.15
Board Pagination Prev 1 ... 8 9 10 11 12 13 14 15 16 17 ... 67 Next
/ 6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