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보배(보물)는 소중한 것입니다.

보물은 많은 대가를 지불해야 살 수 있는 것입니다.

어렵게 구한 보물은 지키고 관리하기가 더 어렵습니다.

 

질그릇은 흙으로 만든 것입니다.

투박하게 만들어진 볼품없는 그릇입니다.

그래서 천하게 함부러 사용합니다.

 

"우리가 이 보배를 질그릇에 가졌으니

이는 심히 큰 능력은 하나님께 있고

우리에게 있지 아니함을 알게 하려 함이라" (7)

 

보배와 질그릇은 함께 할 수 없습니다.

보배는 귀하기에 좋은 용기에 담습니다.

질그릇에는 하찮은 것들을 담습니다.

 

보배가 질그릇에 담겨 있습니다.

질그릇에 눈길도 주지 않던 사람들이 모이기 시작합니다.

그릇 때문이 아니라, 보배가 담겨져 있기 때문입니다.

 

보배를 담던 상자에 돌을 넣었습니다.

보배 상자를 보고 사람들이 몰려왔습니다.

상자 속에서 돌멩이를 본 순간 사람들은 돌아갑니다.

 

그릇이나 상자보다 내용물이 더 중요합니다.

보배는 어디에 담아도 보배입니다.

질그릇에 넣어도 보배이고,

헝겊으로 싸도 보배입니다.

 

예수님은 보배입니다.

예수님께서 가시는 곳마다 생명의 역사가 나타납니다.

크고 아름다운 교회 건물에서 생명의 역사가 나타나는 것이 아닙니다.

예수 그리스도를 모신 교회에

예수 그리스도와 함께 하는 교회에 생명의 역사가 있습니다.

 

"우리가 사방으로 우겨쌈을 당하여도 싸이지 아니하며

답답한 일을 당하여도 낙심하지 아니하며" (8)

 

사방으로 우겨쌈을 당한 기막힌 상황에서도,

답답한 일을 당한 힘든 상황에서도,

보배이신 주님께서 계시면 그곳은 보배로운 곳이 됩니다.

 

고통을 당하고 거꾸러뜨림을 당하여도

무너지지 않고 다시 일어서는 것은

보배이신 주님께서 계시기 때문입니다.

보배이신 주님께서 함께 하시면 사람들이 나를 함부러 하지 못합니다.

 

우겨쌈과 핍박, 거꾸러뜨림 속에서도

보배를 가지고 있으면 존귀한 존재가 됩니다.

아름답게 치장을 해도 그 속에 보배가 없으면

굴러다니는 일개 포장 박스에 지나지 않습니다.

껍데기에서는 아무런 능력도 생명의 역사도 없습니다.

 

"그런즉 사망은 우리 안에서 역사하고

생명은 너희 안에서 하느니라" (12)

 

바울은 죽음과 삶의 경계를 넘나들고 있지만,

바울을 통해 고린도 교회에는 생명의 역사가 나타나고 있습니다.

예수 그리스도께서 바울과 함께 하시기 때문입니다.

 

바울은 무시당하는 답답한 상황을 여러 번 겪었고,

고린도 교회에서도 험한 일을 당했습니다.

그러나 생명의 역사는 바울을 통해 계속 나타나고 있습니다.

바울에게는 누구도 범할 수 없는 존귀한 모습이 있기 때문입니다.

 

존귀함은 사람이 만드는 것이 아닙니다.

왕이 임명하면 존귀한 사람이 됩니다.

하나님이 세우시면 존귀한 사람이 됩니다.

 

내가 준비되는 것이 중요하지만,

왕이 뽑아주지 않으면 아무 것도 아닙니다.

그리스도께서 인정하지 않으시면 무효입니다.

 

내 속에 담겨져 있는 것을 봅니다.

예수 그리스도께서 담겨져 있기 원합니다.

하나님의 말씀으로 채워져 있기 원합니다.

보배를 담은 복된 인생이 되기 원합니다.//

 

그릇이 아니라 내용물의 중요함을 보며

이준우 목사 올림

 

<적용 및 실천>

1. 포장이 아니라, 내용물이 중요합니다.

2. 나는 어떤 포장지로 감고 있느냐가 아니라, 어떤 내용물을 가지고 있느냐가 중요합니다. 나의 자랑은 외면이 아니라, 내면이 되기 원합니다. 오늘 내면의 상자에 보배를 담기 원합니다. 어떻게 담겠습니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1080 깨어진 그릇 (20-10-21 수 / 시편 31:9-20) 이준우목사 2020.10.22
1079 짧은 것과 긴 것 (20-10-20 화 / 시편 30:4-12) 이준우목사 2020.10.22
1078 두려움이 올 때에 (20-10-17 토 / 시편 27:1-9, 14) 이준우목사 2020.10.16
1077 나를 판단하소서 (20-10-16 금 / 시편 26:1-7) 이준우목사 2020.10.15
1076 친밀감 (20-10-15 목 / 시편 25:12-22) 이준우목사 2020.10.14
1075 여호와의 땅에 거할 사람 (20-10-14 수 / 시편 24:1-10) 이준우목사 2020.10.13
1074 한 영혼을 위하여 (15절)  (2020-10-12 월 / 고린도후서 12:14-21) 이준우목사 2020.10.12
1073 위험 (26절)  (2020-10-10 토 / 고린도후서 11:21-30) 이준우목사 2020.10.09
1072 섬김 (7절)  (2020-10-9 금 / 고린도후서 11:1-9) 이준우목사 2020.10.08
1071 넉넉한 마음 (11절)  (2020-10-7 수 / 고린도후서 9:8-15) 이준우목사 2020.10.08
1070 넉넉한 마음 (11절)  (2020-10-7 수 / 고린도후서 9:8-15) 이준우목사 2020.10.06
1069 연보 (2절)  (2020-10-5 월 / 고린도후서 8:1-15) 이준우목사 2020.10.04
1068 은혜가 축복이 되어 (1절)  (2020-10-3 토 / 고린도후서 6:1-10) 이준우목사 2020.10.02
1067 새로운 피조물 (17절) (2020-10-2 금 / 고린도후서 5:13-17) 이준우목사 2020.10.01
1066 임시 숙소 (1절) (2020-10-1 목 / 고린도후서 5:1-10) 이준우목사 2020.09.30
» 보배와 질 그릇 (7절) (2020-9-30 수 / 고린도후서 4:7-11) 이준우목사 2020.09.29
1064 수건 (13절) (20-9-29 화 / 고후 3:12-18) 이준우목사 2020.09.28
1063 돕는 자 되어 (24절)  (2020-9-28 월 / 고후 1:23-2:17) 이준우목사 2020.09.27
1062 위로자  (2020-9-26 목 / 고린도후서 1:1-7) 이준우목사 2020.09.25
1061 하나님이 주신 것으로 (20-9-25 금/ 창세기 50:15-21) 이준우목사 2020.09.2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55 Next
/ 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