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새로운 노래는 계속 발표되고 있습니다.

가수들이 신곡을 준비하기 때문입니다.

새로운 가사와 새로운 음악 풍의 신곡이 나옵니다.

그러나 이런 곡은 새 노래가 아닙니다.

 

본문에 나오는 새 노래는 지금까지 불렀던 것과

완전히 다른 노래입니다.

이것은 하나님에게서 온 노래입니다.

새 노래는 구원받은 백성들이 부르는 노래입니다.

 

이스라엘이 출애굽 했을 때 애굽 군대의 추격을 받았습니다.

하나님의 도우심으로 홍해를 무사히 건넌 후 노래를 불렀습니다.

이 노래는 애굽 노예생활 때 부른 노래와는 완전히 다른 노래입니다.

하나님의 구원을 경험한 사람이 부르는 노래는 새 노래입니다.

 

"내가 보매 보좌에 앉으신 이의 오른손에 책이 있으니

안팎으로 썼고 일곱 인으로 봉하였더라" (1)

 

보좌에 앉으신 하나님의 손에 일곱 인으로 봉해진 책이 있습니다.

그 책은 많은 내용을 안팎으로 기록하고 있습니다.

중요한 내용이 들었는데 그것을 열고 볼 사람이 어디에도 없습니다.

 

"어린 양이 나아와서 ... 책을 취하시매 네 생물과 이십 사 장로들이

어린 양 앞에 엎드려 각각 거문고와 향이 가득한 금 대접을 가졌으니

이 향은 성도의 기도들이라 새 노래를 노래하여 가로되... " (7-9)

 

어린 양이신 예수 그리스도께서 책을 받으셨습니다.

그리고 책에 있는 인봉을 떼셨습니다.

그것을 본 24장로들과 보좌의 생물들이 새 노래로 찬양을 합니다.

 

"열방에서 백성들을 어린양의 피로 사시어

하나님 앞에 나라를 이루게 하시고 제사장을 삼아

땅에서 왕 노릇하게 하셨습니다." (9-10)

 

새 노래는 예수 그리스도를 통해 일어난 일을 노래하고 있습니다.

하나님의 구원이 시작되어 많은 하나님 백성들이 만들어 지고,

이들이 세상에서 왕같은 제사장 노릇을 하고 있음을 노래합니다.

 

그러나 당시의 상황은 그러하지 못했습니다.

로마에 의해 믿는 사람들이 핍박을 당하고 고통가운데 있었습니다.

어려움 속에서 아무리 기도해도 소식이 없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하나님께서도 외면하시는 것 같았습니다.

계속 하나님을 섬기는 것이 바른 것인지 갈등하고 있었습니다.

 

이런 어려움 가운데 있는 지상 성도들에게 보여주는 환상입니다.

성도들이 드리는 기도는 금 대접에 담긴 향이 되어 하나님께 올라갑니다.

하나님께서 모든 기도를 다 듣고 계십니다.

예수 그리스도께서 인봉을 떼시고 구원의 책을 펼치십니다.

하나님의 구원이 펼쳐지게 될 것을 보며 하늘에서는 찬양이 시작되었습니다.

 

하나님께서 일하시는 것을 보면 새 노래가 나옵니다.

전과는 다른 기도를 할 수 밖에 없습니다.

고통의 기도가 아닌 승리와 감사의 기도를 합니다.

하나님께서 일하시는 것을 보면 새로운 생각을 하게 됩니다.

그리고 새롭게 행동을 하게 됩니다.

 

새 노래는 자신의 머리에서 나오는 가사가 아닙니다.

그것은 하나님에게서 시작이 됩니다.

하나님께서 역사하는 것을 보면서 하는 노래입니다.

 

새 노래를 불러야 합니다.

어제 주신 은혜와 오늘 받은 은혜가 다르고,

내일 주실 은혜가 또 다르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매일 새로운 감사의 기도를 하고,

다른 새로운 찬양을 하게 됩니다.

 

어제의 은혜를 가지고 살지 않고,

매일 새롭게 주시는 은혜를 누리기 원합니다.

오늘 독특하게 주시는 은혜를 누리며 하루 살기 원합니다.

흘러간 노래가 아닌 새 노래를 부르기 원합니다.

 

날마다 새 노래를 발표하기 원하며

이준우 목사 올림

 

<적용및 실천>

1. 새 노래는 하나님의 은혜에서 시작됩니다.

2. 은혜 받은 사람이 부르는 간증입니다. 오늘 나에게 주신 은혜를 기억하며 노래하기 원합니다. 그것이 새노래가 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865 예리한 낫 (14절) (계시록 14:14-20) new 이준우목사 2019.12.11
864 무너진 큰 성 바벨론 (8절) (계시록 14:1-13) 이준우목사 2019.12.10
863 666 (18절) (계시록 13:11-18) 이준우목사 2019.12.09
862 참람된 이름 (1절) (계시록 13:1-10) 이준우목사 2019.12.08
861 둘째 화와 셋째 화 사이에 (14절) (계시록 11:14-19) 이준우목사 2019.12.06
860 두 증인 (3절) (계시록 11:1-13) 이준우목사 2019.12.05
859 책을 먹어라 (10절) (계시록 10:1-11) 이준우목사 2019.12.04
858 남은 자의 선택 (20절) (계시록 9:13-21) 이준우목사 2019.12.04
857 아바돈(파괴자) (11절) (계시록 9:1-12) 이준우목사 2019.12.04
856 금단에 올려진 기도 (4절) (계시록 8:1-13) 이준우목사 2019.12.01
855 심판과 은혜 (2절) (계시록 6:1-17) 이준우목사 2019.11.29
» 새 노래 (9절) (계시록 5:1-14) 이준우목사 2019.11.28
853 하늘 보좌 (4절) (계시록 4:1-11) 이준우목사 2019.11.27
852 차갑게 또는 뜨겁게 (16절) (계시록 3:14-22)   이준우목사 2019.11.26
851 열린문 (8절) (계시록 3:1-13) 이준우목사 2019.11.25
850 이세벨의 교훈 (20절) (계시록 2:18-29) 이준우목사 2019.11.24
849 처음 사랑 (13절) (계시록 2:1-7) 이준우목사 2019.11.22
848 인자 같은 이 (13절) (계시록 1:9-20) 이준우목사 2019.11.21
847 계시 (1절) (계시록 1:1-8) 이준우목사 2019.11.21
846 풀무불과 치료하는 광선 (1절) (말라기 3:16-4:6) 이준우목사 2019.11.1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4 Next
/ 4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