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6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좋은 향기를 맡으면 기분이 좋아집니다.

사무실에 꽃을 두고 꽃 향기를 맡습니다.

허브에서 얻는 오일을 집 안에 두고 그 향을 맡기도 합니다.

향기는 사람의 마음을 즐겁게 합니다.

 

“내가 너희를 인도하여 여러 나라 가운데에서 나오게 하고

너희가 흩어진 여러 민족 가운데에서 모아 낼 때에 내가 너희를 향기로 받고

내가 또 너희로 말미암아 내 거룩함을 여러 나라의 목전에서 나타낼 것이며” (40)

 

하나님께서 포로지에 있는 에스겔에게 말씀하십니다.

장차 이스라엘 땅으로 돌아갈 때를 기억하라고 하십니다.

이것이 이스라엘 백성의 미래가 될 것입니다.

 

이들이 이스라엘 땅으로 돌아갈 때에

유다 백성은 하나님 앞에 향기가 될 것이라고 하십니다.

이들은 하나님의 거룩함을 전하는 자가 될 것이라고 하십니다.

 

원래 이스라엘 백성들은 악한 자들이었습니다.

하나님을 역겹게 하는 자들이었습니다.

하나님은 이들의 예물을 싫어하셨습니다.

 

그런데 이들은 변할 것입니다.

이스라엘이 바벨론에서 정결케 될 것입니다.

새롭게 된 이스라엘을 보며 말씀하십니다.

 

히브리어로 “향기”는 두 단어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즐거운, 평온함’과 ‘향기, 냄새’란 단어가 합쳐진 것입니다.

향기는 단순히 좋은 냄새 만이 아니라,

즐거움을 주고 평온함을 주는 실제입니다.

 

바벨론 포로에서 돌아올 때 이스라엘 백성은

하나님 앞에서 향기나는 자가 되어 돌아올 것입니다.

하나님의 거룩한 백성이 되어 돌아올 것입니다.

 

쾌락에 취해 아세라 목상을 따라가던 것을 멈추고,

이들의 표정에서는 즐거움이 묻어나올 것입니다.

바알을 쫓아다니던 조급함은 사라지고,

평온함과 안락함이 이들 마음에 있을 것입니다.

 

이들의 향기는 거룩한 향기가 됩니다.

하나님의 거룩함을 드러내는 향기가 되어,

여러 나라에서 하나님을 높이게 될 것입니다.

 

“이스라엘 족속아 내가 너희의 악한 길과 더러운 행위대로 하지 아니하고

내 이름을 위하여 행한 후에야 내가 여호와인 줄 너희가 알리라

주 여호와의 말씀이니라” (44)

 

하나님께서 다시 유다 백성들을 이스라엘로 부르실 때를 기다리며,

이들에게 새롭게 되라고 말씀하십니다.

더 이상 악한 길과 더러운 행위대로 하지 말라고 하십니다.

 

악한 길을 사악함을 말합니다.

악한 길은 우상 숭배, 하나님을 배반하는 행위 등

모든 하나님을 대적하는 행위를 말합니다.

노아 시대 때에 그들은 모든 계획이 항상 악했습니다. (6:5)

 

더러운 행위는 ‘부패한, 망하게 하는’ 것을 말합니다.

노아 시대에 그 땅이 부패하여 포악함이 가득했습니다. (창 6:11)

더러운 행위는 그 사회를 멸망의 길로 인도합니다.

 

악한 길과 더러운 행위를 버리라고 하십니다.

하나님께 향기가 되기 위해서는 이것들을 버려야 합니다.

하나님의 거룩함을 드러내는 자들은 새롭게 되어야 합니다.

이것이 하나님의 구원의 날, 포로 귀환의 날을 준비하는 것입니다.

 

하나님의 날에 우리는 하나님 앞에 향기가 될 것입니다.

하나님의 거룩함을 드러내게 될 것입니다.

그냥 되는 것이 아니라 준비해야 합니다.

그 날에 대한 소망을 가진 자로 오늘 준비하기 원합니다.

 

 

향기가 될 그 날을 기대하며

이준우 목사 올림

 

<적용 및 실천>

1. 향기는 주변 사람을 즐겁게 합니다.

2. 하나님 앞에 향기가 되면 하나님을 즐겁게 할 수 있습니다. 하나님을 기쁘시게하는 하루가 되기 원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770 텅빈 하나님의 집 (38절) (에스겔 23:36-49)   new 이준우목사 2019.08.18
769 흔들리는 갈대 (4절) (에스겔 23:1-21) 이준우목사 2019.08.16
768 찌꺼기 (18절) (에스겔 22:17-31) 이준우목사 2019.08.15
767 예루살렘 심문 (2절) (에스겔 22:1-16) 이준우목사 2019.08.14
766 하나님의 계획대로 (19절) (에스겔 21:18-32) 이준우목사 2019.08.13
765 칼집에서 나온 칼 (3절) (에스겔 21:1-17) 이준우목사 2019.08.12
» 향기가 되어 (13절) (에스겔 20:40-49) 이준우목사 2019.08.11
763 광야와 은혜 (13절) (에스겔 20:1-26) 이준우목사 2019.08.09
762 왕조의 몰락 (7절) (에스겔 19:1-14) 이준우목사 2019.08.08
761 공평 (25절) (에스겔 18:19-32) 이준우목사 2019.08.07
760 조상 탓 (2절) (에스겔 18:1-18) 이준우목사 2019.08.06
759 새로운 시작 (23절) (에스겔 17:11-24) 이준우목사 2019.08.05
758 두 독수리 사이에서 (3절) (에스겔 17:1-10) 이준우목사 2019.08.04
757 파괴자 (37절) (에스겔 16:35-52) 이준우목사 2019.08.02
756 하나님의 진심 (17절) (에스겔 16:15-34) 이준우목사 2019.08.01
755 선택 (4절) (에스겔 16:1-14) 이준우목사 2019.07.31
754 독특성을 잃어버릴 때 (2절) (에스겔 15:1-8) 이준우목사 2019.07.30
753 자기 의로 자신만 구원한다 (14절) (에스겔 14:1-23) 이준우목사 2019.07.29
752 미혹 (18절) (에스겔 13:1-23) 이준우목사 2019.07.28
751 눈과 귀 막는 자들에게 (2절) (에스겔 12:1-16) 이준우목사 2019.07.26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9 Next
/ 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