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14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광야는 척박한  땅입니다.

사람들이 살 수 없는 땅입니다.

광야는 저주의 땅이고 죽음의 땅입니다.

 

하나님께서는 애굽에서 건지시어

광야로 이스라엘을 인도했습니다.

광야로 이끌어 가신 이유가 있습니다.

 

“사람이 준행하면 그로 말미암아 삶을 얻을 내 율례를 주며 내 규례를 알게 하였고 

또 내가 그들을 거룩하게 하는 여호와인 줄 알게 하려고

내 안식일을 주어 그들과 나 사이에 표징을 삼았노라” (11-12)

 

하나님께서 이스라엘을 광야로 인도하면서

몇 가지 선물을 준비하셨습니다.

하나님의 율례와 규례를 주셨습니다.

안식일을 주시고 쉬게 하셨습니다.

 

이스라엘 백성은 법없이 사는 사람이었습니다.

아무런 규례도 없이 그냥 사는 사람들입니다.

이들은 애굽 사람들이 시키는 대로 살았습니다.

 

그런 이스라엘에게 율례와 규례를 주셨습니다.

이제는 함부러 살지 않고 일정한 규칙을 가지고 삽니다.

사람답게 품위를 지키며 삽니다.

 

하나님께서 이스라엘 백성들에게

안식일을 주시고 그 날은 쉬게 하셨습니다.

노예에게는 쉬는 날이 없습니다.

죽도록 일을 해야 합니다.

 

이제는 일주일에 한 번은 쉬라고 하십니다.

안식일에는 엿새 동안 하던 것과는 다르게 살라고 하십니다.

하나님께 예배하고 교제하며 살라고 하십니다.

 

이스라엘 백성들이 사는 방식들을

하나님은 광야에서 말씀해 주십니다.

하나님께서 이스라엘을 인간답게 살게 하셨습니다.

 

“그러나 이스라엘 족속이 광야에서 내게 반역하여 사람이 준행하면

그로 말미암아 삶을 얻을 나의 율례를 준행하지 아니하며

나의 규례를 멸시하였고 나의 안식일을 크게 더럽혔으므로

내가 이르기를 내가 내 분노를 광야에서 그들에게 쏟아 멸하리라” (13)

 

그러나 이스라엘은 하나님의 의도를 무시했습니다.

하나님의 율례와 규례를 지키지 않았습니다.

안식일을 지키지 않고 오히려 훼손시켰습니다.

 

왜 이스라엘이 하나님의 의도를 무시하였을까요.

하나님의 말씀에 불순종했을까요.

 

이스라엘은 광야의 불편함을 견디지 못했습니다.

광야는 모든 것이 불편하고 부족했습니다.

이스라엘은 물이 없을 때마다 불평했습니다.

먹을 것이 없자 광야로 인도한 모세를 원망했습니다.

기회만 되면 애굽을 그리워하며  애굽으로 돌아가자고 했습니다.

 

이스라엘은 하나님께서 준비하신 것들을 보지 못했습니다.

단지 눈에 보이는 광야의 모습만 보았습니다.

당장 불편한 것만 생각하셨습니다.

 

그러나 하나님은 놀랍게 준비하셨습니다.

많은 사람들에게 매일 먹을 것을 내려주셨습니다.

목마를 때마다 반석에서 물을 터 쳐 주셨습니다.

 

이런 기적적인 일들이 일어나는데도

이스라엘 백성들을 보지 못합니다.

오로지 자신의 불편함만 생각합니다.

 

눈에 보이는 것보다 보이지 않는 것이 더 중요합니다.

율례와 규례가 주어진 것은

이스라엘 백성들의 삶에 놀라운 발전입니다.

안식일은 하나님 백성임을 보여주는 중요한 표시입니다.

 

이런 소중한 것을 이스라엘은 보지 못합니다.

오로지 먹을 것과 마실 것,

몸에 필요한 것만 바라보았습니다.

 

결국 이스라엘은 눈에 보이지 않는 하나님에게서 떠나

눈에 보이는 우상을 따라 갔습니다.

모세가 눈에 보이지 않자 금송아지를 만들었습니다.

 

이런 일들은 약속의 땅에 들어가서도 했습니다.

하나님께서 말씀하셔도 듣지 않았습니다.

자신의 소견에 옳은 대로 자신의 생각을 따라 갔습니다.

 

그런 이스라엘을 하나님은 징계하십니다.

하나님은 그들을 바벨론 광야로 끌고 갔습니다.

그곳에서 다시 이스라엘을 훈련하고 계십니다.

 

광야의 외적인 모습에 미혹되지 말고,

광야를 위해 하나님께서 준비하신 것을 보기 원합니다.

눈에 보이는 것이 아니라,

마음속에 담겨져 있는 것을 보며 나아가기 원합니다.

 

광야로 가기 위해 준비하신 것들을 보며

이준우 목사 올림

 

<적용 및 실천>

1. 법에 의해 움직이는 나라는 수준높은 국가입니다.

2. 하나님 말씀의 법을 따라사는 것은 복된 삶입니다. 눈에 보이는대로 욕심대로 사는 삶은 저급한 삶입니다. 오늘 수준있는 하나님 백성으로 살기 원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777 상한 갈대 지팡이 (6절) (에스겔 29:1-21) 이준우목사 2019.08.26
776 교만 (2절) (에스겔 28:1-26) 이준우목사 2019.08.25
775 자화자찬 (3절) (에스겔 27:1-25) 이준우목사 2019.08.23
774 만민의 문을 꿈꾸다가 (2절) (에스겔 26:1-21) 이준우목사 2019.08.22
773 다른 이의 고통을 볼 때 (3절) (에스겔 25:1-17) 이준우목사 2019.08.21
772 기뻐하는 것이 빼앗길 때 (16절) (에스겔 24:15-27)   이준우목사 2019.08.20
771 녹슨 가마 예루살렘 (6절) (에스겔 24:1-14)   이준우목사 2019.08.20
770 텅빈 하나님의 집 (38절) (에스겔 23:36-49)   이준우목사 2019.08.18
769 흔들리는 갈대 (4절) (에스겔 23:1-21) 이준우목사 2019.08.16
768 찌꺼기 (18절) (에스겔 22:17-31) 이준우목사 2019.08.15
767 예루살렘 심문 (2절) (에스겔 22:1-16) 이준우목사 2019.08.14
766 하나님의 계획대로 (19절) (에스겔 21:18-32) 이준우목사 2019.08.13
765 칼집에서 나온 칼 (3절) (에스겔 21:1-17) 이준우목사 2019.08.12
764 향기가 되어 (13절) (에스겔 20:40-49) 이준우목사 2019.08.11
» 광야와 은혜 (13절) (에스겔 20:1-26) 이준우목사 2019.08.09
762 왕조의 몰락 (7절) (에스겔 19:1-14) 이준우목사 2019.08.08
761 공평 (25절) (에스겔 18:19-32) 이준우목사 2019.08.07
760 조상 탓 (2절) (에스겔 18:1-18) 이준우목사 2019.08.06
759 새로운 시작 (23절) (에스겔 17:11-24) 이준우목사 2019.08.05
758 두 독수리 사이에서 (3절) (에스겔 17:1-10) 이준우목사 2019.08.0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0 Next
/ 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