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7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고대사회에서 왕조의 몰락은

왕국의 몰락을 의미합니다.

왕이 나라의 주인이기 때문입니다.

 

“부르라 네 어머니는 무엇이냐 암사자라

그가 사자들 가운데에 엎드려

젊은 사자 중에서 그 새끼를 기르는데” (3)

 

유다왕국을 암사자에 비유하고 있습니다.

암사자는 사납고 잔인하고 굶주렸습니다.

유다가 하나님의 신성을 버렸을 때에

인간성도 잃어버리게 되었습니다.

하나님을 두려워 아니할 때에

사람들도 돌아보지 않았습니다.

 

“유다는 사자 새끼로다 내 아들아 너는 움킨 것을 찢고 올라갔도다

그가 엎드리고 웅크림이 수사자 같고 암사자 같으니

누가 그를 범할 수 있으랴” (창 49:9)

 

야곱은 유다 지파를 사자 새끼로 비유하며 축복했습니다.

이것은 결국 다윗에 대한 예언이기도 합니다.

사자는 강하고 외부의 적에 대해 담대합니다.

 

유다가 하나님 말씀을 지켰다면

하나님께서 유다에게 사자의 권능과

위엄과 지배력을 계속 갖게 하셨을 것입니다.

 

“그 새끼 하나를 키우매 젊은 사자가 되어

식물 움키기를 배워 사람을 삼키매” (3)

 

다윗 왕조 마지막 왕들은 자신의 백성들에게

강하고 담대하며 잔학했습니다.

왕은 자기 백성의 땅과 자유를 수탈했습니다.

자기 백성을 지켜야 할 왕이

오히려 자기 백성의 것을 약탈했습니다.

 

새끼 사자인 여호아하스는 악한 인물이었습니다.

자신의 야망과 탐욕을 만족시켰습니다.

식물 움키기를 배워 사람들을 삼켰습니다.

 

“젊은 사자가 되매 여러 사자 가운데에 왕래하며 먹이 물어뜯기를 배워

사람을 삼키며 그의 궁궐들을 헐고 성읍들을 부수니

그 우는 소리로 말미암아 땅과 그 안에 가득한 것이 황폐한지라“ (6-7)

 

여호아하스가 애굽으로 잡혀가서 돌아오지 못했습니다.

여호야김은 죽고 여호야긴도 바벨론으로 끌려갔습니다.

유다의 마지막 왕은 시드기야 였습니다.

 

시드기야가 젊은 사자가 되었을 때,

그도 백성들의 식물을 움키고 사람을 삼켰습니다.

그는 형제들의 마지막을 보며 교훈을 받아야 했습니다.

그러나 그도 동일하게 악의 길로 접어들었습니다.

 

하나님은 그런 시드기야를 이방에 내어주셨습니다.

바벨론이 와서 유다 왕국을 쳤습니다.

시드기야를 잡아 갈고리로 꿰고

쇠사슬로 묶어 바벨론으로 끌고 갔습니다.

 

하나님의 말씀을 귀히 여기는 않는 왕에게

하나님께서 세우신 왕국을 맡기지 않으십니다.

백성을 귀하게 여기지 않는 왕에게

하나님의 백성을 맡겨두지 않으십니다.

 

유다지파는 하나님 왕국을 이끌어가는

귀한 축복과 사명을 받았습니다.

하나님을 왕으로 모시고 통치를 했다면

유다지파는 이스라엘을 견고하게 세울 수 있었습니다.

자신의 욕심대로 악한 욕망을 따라

통치를 했을 때에 하나님은 그 자리를 폐하셨습니다.

 

하나님께서 주신 귀한 복들이 있습니다.

이것을 어떻게 사용하느냐가 중요합니다.

하나님의 의도대로 세워 나아 갈 때

더욱 더 풍성함을 누릴 것입니다.

하나님의 의도와 다른 방향으로 갈 때

하나님께서 그것을 회수하십니다.

 

하나님께서 주신 것을 복되게 사용하기 원합니다.

허락하신 방식대로 풍성함을 누리기 원합니다.

그 풍성을 함께 나누기 원합니다.

 

사용법대로 복되게 쓰기 원하며

이준우 목사 올림

 

<적용 및 실천>

1. 모든 것에 마지막이 있습니다.

2. 바른 사용법대로 쓰지 않으면 더 이상 사용할 수 없습니다. 하나님이 허락하신 것을 귀하게

생각하지 않으면 마지막이 됩니다. 오늘 하나님의 사용법을 다시 살펴보기 원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777 상한 갈대 지팡이 (6절) (에스겔 29:1-21) 이준우목사 2019.08.26
776 교만 (2절) (에스겔 28:1-26) 이준우목사 2019.08.25
775 자화자찬 (3절) (에스겔 27:1-25) 이준우목사 2019.08.23
774 만민의 문을 꿈꾸다가 (2절) (에스겔 26:1-21) 이준우목사 2019.08.22
773 다른 이의 고통을 볼 때 (3절) (에스겔 25:1-17) 이준우목사 2019.08.21
772 기뻐하는 것이 빼앗길 때 (16절) (에스겔 24:15-27)   이준우목사 2019.08.20
771 녹슨 가마 예루살렘 (6절) (에스겔 24:1-14)   이준우목사 2019.08.20
770 텅빈 하나님의 집 (38절) (에스겔 23:36-49)   이준우목사 2019.08.18
769 흔들리는 갈대 (4절) (에스겔 23:1-21) 이준우목사 2019.08.16
768 찌꺼기 (18절) (에스겔 22:17-31) 이준우목사 2019.08.15
767 예루살렘 심문 (2절) (에스겔 22:1-16) 이준우목사 2019.08.14
766 하나님의 계획대로 (19절) (에스겔 21:18-32) 이준우목사 2019.08.13
765 칼집에서 나온 칼 (3절) (에스겔 21:1-17) 이준우목사 2019.08.12
764 향기가 되어 (13절) (에스겔 20:40-49) 이준우목사 2019.08.11
763 광야와 은혜 (13절) (에스겔 20:1-26) 이준우목사 2019.08.09
» 왕조의 몰락 (7절) (에스겔 19:1-14) 이준우목사 2019.08.08
761 공평 (25절) (에스겔 18:19-32) 이준우목사 2019.08.07
760 조상 탓 (2절) (에스겔 18:1-18) 이준우목사 2019.08.06
759 새로운 시작 (23절) (에스겔 17:11-24) 이준우목사 2019.08.05
758 두 독수리 사이에서 (3절) (에스겔 17:1-10) 이준우목사 2019.08.0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0 Next
/ 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