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8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새롭게 시작하고 싶을 때가 있습니다.

이제까지 잘못된 것을 무효로 하고

다시 시작하고 싶습니다.

다시 기회를 주면 잘하고 싶습니다.

 

“그러므로 주 여호와의 말씀이니라 내가 나의 삶을 두고 맹세하노니

그가 내 맹세를 업신여기고 내 언약을 배반하였은즉

내가 그 죄를 그 머리에 돌리되” (19)

 

유다 족속이 하나님의 언약을 배반했습니다.

하나님의 말씀을 떠났습니다.

그런 유다를 바벨론으로 끌고 가셨습니다.

그곳에서 유다를 국문하셨습니다.

 

요시아 왕 이후 유다는 혼란에 빠졌습니다.

바벨론과 애굽 사이를 왔다갔다 했습니다.

하나님의 징계는 바벨론을 통해 이루어집니다.

그러나 유다는 자꾸만 애굽으로 갔습니다.

그로 인해 유다는 더욱 큰 고통에 들어갔습니다.

결국 유다는 바벨론에 의해 완전히 멸망당하고

백성들을 포로로 끌려갔습니다.

 

“주 여호와께서 이같이 말씀하시되

내가 백향목 꼭대기에서 높은 가지를 꺾어다가 심으리라

내가 그 높은 새 가지 끝에서 연한 가지를 꺾어 높고

우뚝 솟은 산에 심되 이스라엘 높은 산에 심으리니” (22-23)

 

하나님께서 유다에서 새로운 시작을 하십니다.

백향목 꼭대기에서 연한 가지를 꺾었습니다.

그 가지를 이스라엘 높은 산에 심었습니다.

 

하나님께서는 그 가지가 자라도록 돌보셨습니다.

가지가 자라서 무성한 나무가 되었습니다.

열매를 맺는 아름다운 백향목이 되었습니다.

그 나무에 각양 새들이 깃들였습니다.

나무 그늘에 많은 새들이 모였습니다.

 

하나님께서 새로운 시작을 하셨습니다.

높은 곳에 있었던 자들을 낮추셨습니다.

유다는 아래까지 낮아졌습니다.

 

하나님은 포로 지에 있는 작은 자 겸손한 자를

택하시어 새롭게 시작하셨습니다.

이들을 하나님의 은혜로 견고히 세웠습니다.

이들이 자라 무성하게 되었습니다.

작은 자들이 큰 나무가 되었습니다.

 

이 나무에 새들이 깃들입니다.

새는 열방을 상징합니다.

다윗과 솔로몬의 시대처럼

열방의 나라들이 예루살렘으로 모일 것입니다.

하나님의 하신 일을 보게 될 것입니다.

 

이런 시작을 포로지에서 하십니다.

가장 밑바닥에서 하셨습니다.

작은 자를 통해 하십니다.

바닥, 작음은 절망이지만 새로움의 장소도 됩니다.

 

하나님은 못하실 것이 없는 분이십니다.

하나님께서 함께하시면 작은 자도 크게 됩니다.

연약한 자도 강하게 됩니다.

하나님께서 하신 일은 반드시 이루어집니다. (24)

 

하나님은 언제나 새로운 시작을 하실 수 있습니다.

내가 처한 상황이 어떠하든지 하나님은 새롭게 하실 수 있습니다.

하나님께 그 상황을 맡겨야 합니다.

하나님께서 하시는 대로 따라가야 합니다.

 

하나님께서 하시는 일을 따라가기 원합니다.

하나님의 역사를 신뢰하여 나아가기 원합니다.

새롭게 하시는 역사에 참여하기 원합니다.

 

새롭게 하시는 하나님을 기대하며

이준우 목사 올림

 

<적용 및 실천>

1. 새롭게 시작할 수 있는 것은 축복입니다.

2. 하나님은 이스라엘을 바벨론에서 새롭게 하셨습니다. 바닥을 지날 때에 새로움이 다가옵니다. 오늘 나에게 예비된 새로움을 보기 원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777 상한 갈대 지팡이 (6절) (에스겔 29:1-21) 이준우목사 2019.08.26
776 교만 (2절) (에스겔 28:1-26) 이준우목사 2019.08.25
775 자화자찬 (3절) (에스겔 27:1-25) 이준우목사 2019.08.23
774 만민의 문을 꿈꾸다가 (2절) (에스겔 26:1-21) 이준우목사 2019.08.22
773 다른 이의 고통을 볼 때 (3절) (에스겔 25:1-17) 이준우목사 2019.08.21
772 기뻐하는 것이 빼앗길 때 (16절) (에스겔 24:15-27)   이준우목사 2019.08.20
771 녹슨 가마 예루살렘 (6절) (에스겔 24:1-14)   이준우목사 2019.08.20
770 텅빈 하나님의 집 (38절) (에스겔 23:36-49)   이준우목사 2019.08.18
769 흔들리는 갈대 (4절) (에스겔 23:1-21) 이준우목사 2019.08.16
768 찌꺼기 (18절) (에스겔 22:17-31) 이준우목사 2019.08.15
767 예루살렘 심문 (2절) (에스겔 22:1-16) 이준우목사 2019.08.14
766 하나님의 계획대로 (19절) (에스겔 21:18-32) 이준우목사 2019.08.13
765 칼집에서 나온 칼 (3절) (에스겔 21:1-17) 이준우목사 2019.08.12
764 향기가 되어 (13절) (에스겔 20:40-49) 이준우목사 2019.08.11
763 광야와 은혜 (13절) (에스겔 20:1-26) 이준우목사 2019.08.09
762 왕조의 몰락 (7절) (에스겔 19:1-14) 이준우목사 2019.08.08
761 공평 (25절) (에스겔 18:19-32) 이준우목사 2019.08.07
760 조상 탓 (2절) (에스겔 18:1-18) 이준우목사 2019.08.06
» 새로운 시작 (23절) (에스겔 17:11-24) 이준우목사 2019.08.05
758 두 독수리 사이에서 (3절) (에스겔 17:1-10) 이준우목사 2019.08.04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0 Next
/ 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