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회 수 19 추천 수 0 댓글 0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모든 면에 완벽한 것은 없습니다.

사물에는 각자의 독특성이 있습니다.

그 독특성이 유익을 줍니다.

 

자신의 독특성을 상실했을 때에

그것의 존재가치를 잃게 됩니다.

상실된 채 존재하는 것은 오히려 부담입니다.

 

“인자야 포도나무가 모든 나무보다 나은 것이 무엇이랴

숲속의 여러 나무 가운데에 있는 그 포도나무 가지가 나은 것이 무엇이랴 

그 나무를 가지고 무엇을 제조할 수 있겠느냐

그것으로 무슨 그릇을 걸 못을 만들 수 있겠느냐” (2-3)

 

포도나무와 감람(올리브)나무는

이스라엘 땅에서 소중한 것입니다.

포도 열매는 사람들에게 큰 기쁨을 줍니다.

포도주는 잔치의 즐거움을 더해 줍니다.

가나안이 젖과 꿀이 흐르는 땅이 된 것은

포도나무에서 나는 포도열매 때문입니다.

 

그런 포도나무가 열매를 맺지 못합니다.

먹기 어려운 신포도가 맺히고 있습니다.

이런 포도나무는 존재 가치를 상실했습니다.

 

포도나무에서 열매를 따는 것 외에는

다른 것으로는 유익을 주지 못합니다.

포도나무는 말라 비틀어져서 목재로 쓰지 못합니다.

땔감으로도 큰 유익을 주지 못합니다.

 

이스라엘 백성들은 하나님께 큰 즐거움이었습니다.

하나님께서는 이스라엘 백성과 함께 사셨습니다.

이스라엘이 어려울 때 하나님께서 함께하셨습니다.

 

하나님은 이스라엘을 택하시어

열방에 하나님을 증거하기 원하셨습니다.

그래서 이스라엘의 역사 속에 함께 하셨습니다.

그들이 경험한 것을 열방에 전하기 위해서입니다.

 

그런 이스라엘이 하나님에게서 멀어졌습니다.

하나님과 함께 하지 않고 우상을 따라갑니다.

열방에 영향을 주기 보다는 영향을 받고 있습니다.

결국은 그들을 따라가서 이방신을 섬기게 되었습니다.

 

이스라엘이 하나님 앞에서 가시 같은 존재가 되었습니다.

하나님께서 택한 백성의 존재 이유가 사라졌습니다.

하나님은 이런 백성을 약속의 땅에 둘 수 없었습니다.

 

이스라엘은 하나님과 함께 하면서 존귀하게 되었습니다.

하나님께 예배하고 기도하면서 독특성이 만들어집니다.

누구도 대체할 수 없는 독특성을 이스라엘이 포기했습니다.

그것으로 이스라엘의 존재이유는 상실되었습니다.

 

하나님은 이스라엘에게서 촛대를 옮기셨습니다.

이제는 교회가 그 역할을 감당합니다.

세상에서 사람들을 택하시어 교회로 삼으시고,

이들을 통해 하나님을 세상에 전하게 하십니다.

이것이 교회가 가진 독특성입니다.

이것을 위해 성도로 부르셨습니다.

 

부름 받은 사람은 부르심의 목적에 충실해야 합니다.

그 일을 위해 하나님은 아낌없이 지원하십니다.

하나님의 능력은 부르심 속에 나타납니다.

 

그리스도인의 독특성을 간직하기 원합니다.

세상의 소금으로 독특한 맛을 내기 원합니다.

세상의 빛으로 환하게 비추기 원합니다.

그래서 하나님과 그리스도를 나타내기 원합니다.

 

존귀함은 독특성을 간직할 때 있음을 알며

이준우 목사 올림

 

<적용 및 실천>

1. 각 사람은 서로가 다릅니다.

2. 각자가 가진 독특성이 있습니다. 독특성은 다른 것과 구별하는 것이고, 나의 존재이유입니다. 하나님께서 나를 다르게 만드신 그 독톡성을 알기 원합니다. 그것으로 오늘 무엇을 하겠습니까?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이름 날짜
757 파괴자 (37절) (에스겔 16:35-52) 이준우목사 2019.08.02
756 하나님의 진심 (17절) (에스겔 16:15-34) 이준우목사 2019.08.01
755 선택 (4절) (에스겔 16:1-14) 이준우목사 2019.07.31
» 독특성을 잃어버릴 때 (2절) (에스겔 15:1-8) 이준우목사 2019.07.30
753 자기 의로 자신만 구원한다 (14절) (에스겔 14:1-23) 이준우목사 2019.07.29
752 미혹 (18절) (에스겔 13:1-23) 이준우목사 2019.07.28
751 눈과 귀 막는 자들에게 (2절) (에스겔 12:1-16) 이준우목사 2019.07.26
750 e-QT 새 마음 (19절) (2019-7-26 금/ 에스겔 11:14-25) 이준우목사 2019.07.25
749 잘못된 낙관 (3절) (에스겔 11:1-13) 이준우목사 2019.07.24
748 구원과 멸망의 경계선 (6절) (에스겔 9:1-11) 이준우목사 2019.07.22
747 끝이 있다 (3절) (에스겔 7:1-13) 이준우목사 2019.07.19
746 남은 자 (8절) (에스겔 6:1-14) 이준우목사 2019.07.18
745 예루살렘 (5절) (에스겔 5:1-17) 이준우목사 2019.07.17
744 경고 (3절) (에스겔 4:1-17) 이준우목사 2019.07.16
743 파수꾼 (17절) (에스겔 3:16-27) 이준우목사 2019.07.15
742 금강석 (9절) (에스겔 3:1-15) 이준우목사 2019.07.14
741 바벨론에 오신 하나님 (에스겔 1:15-28) 이준우목사 2019.07.12
740 하나님의 침묵 (에스겔 1:1-14) 이준우목사 2019.07.11
739 낙심하지 말라 (13절) (살후 3:6-18) 이준우목사 2019.07.10
738 굳게서라 (15절) (살후 2:13-3:5) 이준우목사 2019.07.09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40 Next
/ 40